Back To Top

Smartphone users check their device 34 times a day

Smartphone users check their IT gadgets 34 times a day or once every 10 minutes on average, CNN reported.

A man uses an Apple Inc. iPhone in New York, U.S. (Bloomberg)

A man uses an Apple Inc. iPhone in New York, U.S. (Bloomberg)

Quoting a study published in an IT journal, CNN said that the users tend to repetitively check e-mails and other applications not because they needed to check them but because it had become a habit.

The checking habit emerges and is reinforced by informational “rewards” that are very quickly accessible, it added.

“Constantly consulting your smartphone is an attempt to not have to think hard, but feel like you’re doing something,“ Clifford Nass, a professor at Stanford University, was quoted as saying by CNN.

To be rid of the habit, CNN suggested staying away from the device for a few hours and having smartphone-free areas.

By Park Han-na
(hnpark@heraldcorp.com)
Edited by Rob York

<한글 기사>

스마트폰 소유자 “하루 평균 34회 습관적 확인”

일 집중ㆍ타인과 상호작용 방해…“고치려 노력해야”

스마트폰 소지자들은 자신도 모르게 반복적으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습관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모바일ㆍ컴 퓨터 전문잡지인 ‘퍼스널 유비쿼터스 컴퓨팅’을 인용해 CNN 인터넷판이 28일 보도했 다.

이에 따르면 이 잡지는 ‘습관 때문에 스마트폰 이용이 늘어난다’라는 제목의 보 고서를 통해 스마트폰 이용자 13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반복적으로 이메일과 페이스북 등 애플리케이션들을 확인하는 이른바 “확인습관(checking habit)”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 습관은 통상적으로 30초를 넘지 않으며 10분 간격으로 반복해서 일어난다고 이 잡지는 전했다.

평균적으로 하루 34차례 스마트폰을 확인하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실제적인 필요 에 의해 확인하는 것이라기 보다는 습관 또는 강박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 이 잡지는 지적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UC샌프란시스코)의 신경과학자인 로렌 프랭크는 “많은 사림들이 갖고 있는 지극히 일반적인 습관”이라며 “무의식적으로 일어나는 것이 어서 그 같은 행위를 하는 것 자체를 깨닫지 못할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무의식적인 현상이 2단계 과정을 거친다면서 우선 두뇌는 새  이메일 을 받았을 때 새로운 것에 대해 느끼는 ‘좋은 느낌’을 갖게 되고, 이 같은 긍정적인 반응이 반복돼 익숙해지면 자신도 모르게 자동적으로 스마트폰을 확인하는 습관을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UC샌프란시스코의 신경정신과 애덤 게잴리 교수는 “불필요하게 이메일을 확인한 후 하던 일로 되돌아가는 것이 쉽지 않다”며 “(습관으로 인해) 상당한 대가를 지불 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런 습관은 또 다른 사람과의 상호작용에도 장애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게잴리는 덧붙였다.

스탠퍼드대 컴퓨터사이언스학과 교수인 클리퍼드 내스는 또 “스마트폰을 지속적 으로 확인하는 습관은 생각하는 것을 방해하면서 자신이 무엇인가를 하는 것처럼 느 끼게 한다”고 말했다.

CNN은 ▲ 필요 이상 이메일 체크 ▲ 타인으로부터 하루 한번 이상 “휴대전화를 치워라”라는 말을 들을 경우 ▲ 스마트폰 체크를 하지 못했다는 생각에 식은 땀을 흘린 경험이 있다면 이미 ‘확인습관’이 몸에 밴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 확인습관을 갖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 스마트폰 을 이용하지 않는 시간대를 설정하며 ▲ 잠자리 등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장소를 설정해 준수하는 것 등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CNN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