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Spielberg says new 'Jurassic Park' is coming soon

SAN DIEGO (AP) — Dinosaur fan alert: Steven Spielberg says a fourth "Jurassic Park" film may be only a few years away.

Spielberg told an audience at the Comic-Con fan convention Friday that he has a story and a screenwriter for the next installment of his blockbuster franchise about prehistoric reptiles brought into modern times through cloning.

The filmmaker directed the first two "Jurassic Park" adventures but would be overseeing as a producer this time. He says the film hopefully will come together in the next two or three years.


It was Spielberg's first trip to the sprawling Comic-Con event, where the director and his producing partner, Peter Jackson, showed off footage of their action story "The Adventures of Tintin." It's due in theaters late this year.



<한글기사>

스필버그, '주라기공원4' 제작선언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쥬라기 공원’시리즈 4탄의 제작을 공식 선언했다.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에서 열리고 있는 코믹콘에 참석한 스필버그 감독은 현지시간으로 22일 2-3년 내에 쥬라기 공원 4편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의 제작팀은 이미 스토리를 구성해 놓은 단계며 작가들이 각본을 써나가고 있다고.

'쥬라기 공원 4’는 이미 지난 2007년 한 차례 제작이 추진되었다가 무산되었다.

하지만 스필버그가 직접 선언을 함에 따라 4편의 제작은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

'쥬라기 공원’ 시리즈는 1993년 1편이 선을 보인 후 3편까지 전 세계적으로 약 20억달러(한화 약 2조1,000억원)의 극장수입을 기록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