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ew York restaurants get touch of Korean spice

Korean touches are being introduced to dishes at major restaurants located in the Big Apple, according to the Ministry for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Jean Georges, who has three Michelin stars, started to provide fusion Korean food like pepper paste & butter steak and kimchi hotdogs at his New York restaurants Perry St. and Mercer Kitchen.

Georges, who also owns 20 restaurants around the globe, won attention in Korea after making appearance in the program “Kimchi Chronicles,” aired by American broadcasting station PBS.

David Chang, who has two Michelin stars, also provides Korean-style boiled pork and kimchi steak at his Momofuku Ssam Bar in New York.

Angelo Sosa, another popular cook from TV program “Top Chef,” sells bibimbap (mixed rice) and bulgogi (Korean-style barbeque) burgers at Social Eatz, and the two dishes account for 35 percent of the store’s sales.

His famous burgers also won the grand prize at Eater’s Greatest Burger in America Contest.

Meanwhile, the Food Ministry hosted an event at Sosa’s restaurant on last Wednesday and invited local press and food bloggers, introducing different kinds of Korean dishes.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한글 기사>

뉴욕 유명 식당에 한식 메뉴 속속 등장


`세계의 수도'로 불리는 미국 뉴욕에 위치한 유 명 레스토랑에 한식메뉴가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고 농림수산식품부가 22일 밝혔다.

권위있는 맛집 안내서인 `미슐랭 가이드'의 최고등급 `별 셋'을 획득한 유명  셰 프이자 전 세계에서 20여개의 레스토랑을 운영중인 장 조오지는 지난 5월부터  뉴욕 의 `페리스트리트(Perry St.)'와 `머서키친(Mercer Kitchen)'에서 고추장 버터 스테 이크와 김치 핫도그를 내놓고 있다.

그는 미국 공영방송인 PBS의 한식 소개 다큐 프로그램인 `김치연대기 (Kimchi Chronicles)'에 한국인 아내와 출연하기도 했던 `이방인 한식 전도사'다.

미슐랭 가이드로부터 `별 둘'을 받은 한국계 쉐프 데이비드 장(David Chang)도 뉴욕의 `모모푸쿠 쌈바(Momofuku Ssam Bar)'에서 보쌈 및 김치 스테이크 등 한식을 활용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또 미국의 유명 푸드쇼 프로그램인 ‘톱 셰프(Top Chef)'에 출연했던 엔젤로 소 사(Angelo Sosa)의 `소셜이츠(Social Eatz)'에서는 비빔밥 버거를 비롯해 불고기 버 거, 고추장 양념 갈비 등을 팔고 있으며 한식 메뉴가 전체 매출의 35%나 차지하고 있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특히 소사가 지난 5월 미국 최고 버거를 뽑는 콘테스트(Eater's Greatest Burge r in America Contest)에서 내놓은 비빔밥 버거는 올해 미국 최고의 햄버거로 선정 되기도 했다.

당시 소사는 "외식이 삶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뉴요커들에게는 새로운 맛을 찾는 것이 큰 의미를 갖는다"면서 "전형적인 미국 음식인 버거에 비빔밥이라는 매력 요소를 더해 뉴욕커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었고, 특히 고추장, 된장과 같은 소스의 독특한 맛과 향이 차별화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20일 저녁(현지시간)에 소사의 레스토랑에 현지 언론인 및  음 식 관련 블로거를 초청, 비빔밥 버거, 된장 김치 삼겹살 등 대표적인 한식 메뉴를 홍보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전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