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Hacker group launches online social network

SAN FRANCISCO (AFP) -- Infamous hacker group Anonymous launched Monday its own social network after being rejected by Google's freshly-launched online community.

"Today we welcome you to begin anew," the hacker alliance said at the website anonplus.com, which it described as a platform to distribute information.

"Welcome to the Revolution -- a new social network where there is no fear... of censorship ... of blackout ... nor of holding back."

The drive to build a social network came after the Anonymous account was suspended at the Google+ online community, which was launched last month by the Internet giant as a challenge to Facebook.

A message on the anonplus.com website promised that the Anonymous social network would be for everyone and listed online monikers of developers taking part in the project.

Anonymous, which rose to infamy last year with cyber attacks in support of controversial whistle-blower website WikiLeaks, posted the suspension notice from Google on its blog at Tumblr.

The group has been linked to attacks on Visa, Mastercard and Paypal, which blocked donations to WikiLeaks after it published thousands of U.S. diplomatic cables.

Early this year, Anonymous took credit for breaking into the website of HBGary Federal because the firm was working with federal agents to expose the hackers' identities.

Anonymous last week released a trove of military email addresses and passwords it claimed to have plundered from the network of U.S. defense consulting firm Booz Allen Hamilton.

In recent months, police in Spain, Turkey and Italy have arrested suspected members of Anonymous, which is believed to have branches in several countries.

<한글 기사>

 '검열 우려 없는' 해커가 만든 SNS

해커집단 어나너머스가 '애넌플러스'라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준비중이라고 IT전문매체 매셔블 등 미국 현지 언론들이 18일 보도했다.

이같은 움직임은 구글이 어나너머스의 구글플러스 계정 '유어애넌뉴스(YourAno nNews)' 등록시 실명을 사용해야 한다는 규정을 위반했다면서 금지한 이후에 나온 것 이다.

이 프로젝트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며 이 사이트(http://anon plus.com)에는 현재 이 프로젝트를 하게 된 배경 등을 설명하는 메시지를 담은  초기 화면만 나와 있는 상태다.

'우리를 기대하라'라는 제목의 이 화면에는 "검열이나 이용금지 등의 우려가 없는 새로운 소셜네트워크 애넌플러스에 온 것을 환영한다"며 "이것이 당신과 나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돼 있다.

어나너머스는 특히 "이 사이트는 어나너머스가 아닌 모든 사람들을 위한 것"이 라며 조만간 실제 사이트를 선보이겠지만 (공개까지는) 하루나 이틀 보다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매셔블은 디자인 아이디어나 유저 인터페이스 등을 논의하고 있는 이 프로젝트 개발자 포럼을 확인한 결과, 이 사이트 개발이 시작단계인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어나너머스는 정치적인 이유와 표현의 자유 등과 관련해 사이버공격을 하는 해커집단으로 알려져 있으며, 폭로 전문사이트인 '위키리크스'를 지지해 비자와 마스터스카드 등을 공격하면서 유명해졌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