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wo KTX trains break down in space of hours

A KTX train was brought to an abrupt halt inside a tunnel near Busan on Sunday, rekindling concerns over the accident-prone Korean high-speed rail system.

About 400 passengers were stranded for one hour due to the stoppage believed to have been caused by a defective motor system. Train services from Busan were delayed.

The incident occurred around 11:00 a.m. when the Seoul-bound train was passing through the Hwangak Tunnel in Gimcheon, North Gyeongsang Province, according to state-run railway operator KORAIL.

Operation resumed at 12:03 a.m. after an emergency team fixed the problem.

Passengers suffered from heat and anxiety in the 10-kilometer-long tunnel, the second-longest on KTX routes.

The train operator did not inform them fully of the situation and made no apology. It gave only a short notice that the train had been halted due to motor problems.

KORAIL said it would “look into the exact cause as soon as the train arrives at Seoul Station.”

Five hours later, another Busan-to-Seoul train suffered from a breakdown in its air-conditioning system. After repairmen failed to fix it, about 800 passengers were transferred to other trains.

The KTX service has been dogged in recent months by a series of accidents caused by technical glitches.

On Friday, about 180 passengers on a KTX traveling from Seoul to the southeastern city of Masan were evacuated after a short circuit caused smoke in the back of the train.

In May, a malfunctioning brake system caused a train to make an emergency stop near Gimcheon.

In the most serious accident, a train derailed near Gwangmyeong Station, south of Seoul, in February, due to flawed maintenance.


By Shin Hyon-hee (heeshin@heraldcorp.com)

(한글기사)

KTX 또 엔진고장 ..승객들 터널 안에 한때 고립



KTX 열차가 또다시 고장나 터널 안에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11시께 경북 김천시 황악(黃嶽) 터널 안에서 KTX 열차가 1시간여동안 멈춰섰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0분 부산을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KTX 120호 열 차가 황악터널 안에서 정차, 고립됐다가 1시간여만인 낮 12시3분 긴급복구 끝에 재운행됐다.

승객 400여명은 터널 안에서 열차가 재운행될 때까지 짐통더위와 공포에 시달렸다.

승객들은 "'모터에 이상이 생겨 열차가 정지했다'는 안내방송만 나왔을 뿐 후속 대책 없이 1시간 넘게 터널 안에 갇혀 있었다"고 전했다.

승객들은 또 동대구역에서 10분 지연 출발하면서도 사과 안내방송조차 없었는데 터널 안에서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불평했다.

또 7호 열차에서 50대 남자가 답답하다며 구조를 요청했으나 응급환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돼 119구조대가 출동 중에 되돌아갔다. 이 남자는 서울역에서 119구조대 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고 충북소방본부는 밝혔다.

사고가 나자 코레일은 긴급복구반을 투입해 모터를 고친 뒤 열차 운행을 재개했다.

이 과정에서 터널 안의 상행선이 막혀 하행선만을 이용함에 따라 다른 열차가 대부분 1시간여 이상 지연 운행됐다.

코레일 측은 "긴급복구반을 투입해 고장난 부분을 고쳤다"면서 "서울역까지  운행한 뒤 차량기지에 입고해 사고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황악 터널은 경북 김천과 충북 영동을 잇는 길이 9.975㎞로 KTX 열차가 지나는 터널 가운데 부산 금정터널(20.3㎞)에 이어 2번째로 길다.

지난 15일에도 서울에서 출발한 마산행 KTX 열차의 배전판에서 연기가 발생해 경남 밀양역에서 긴급 정차하고 승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