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tour operator accused of Brazilian sex tourism

An American fishing tour operator is under a criminal investigation by the U.S. Justice Department, accused of conducting sex tourism in Brazil, according to reports.

The defendant, Richard Schair operated Wet-A-Line Tours until 2009, allegedly using sports fishing expeditions in the Amazon as covers for tourists to have sex with underage girls.

The lawsuit was filed last month by Atlanta law firm King & Spalding and coordinated by human rights organization Equality Now on behalf of four Brazilian women who were the alleged victims of sex trafficking.

The federal complaint contends that most of customers recruited by Schair were affluent Americans, inducing impoverished Brazilian girls with the possibility of earning money.

Brazilian tourist company Santana Ecofish Safari is also under criminal investigations for the same charge. Brazilian federal police reported at least 15 underage girls were coerced into perform sex acts with tourists.

However, Schair has denied the charge while the lawyer of Santana Ecofish Safari has not replied to discuss specifics of the inquiries.

By Jung Eun-jung
(kristin2j@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관련 한글 기사>

지상낙원 아마존, 동남아판 저질관광지로 전락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미국과 브라질 여행업체가 브라질 아마존 지역에서 섹스관광을 주선한 혐의로 사법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데 상파울루는 10일 미국과 브라질 여행사인 웨트어라인 투어스(Wet-A-Line Tours)와 산타나 에코피시 사파리(Santana Ecofish Safari)가 아마존 섹스관광을 주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두 여행사는 아마존 삼림 지역에서 이루어지는 낚시여행 상품을 판매하면서 섹스관광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연방경찰의 1차 조사에 따르면 최소한 15명의 소녀가 섹스관광에 동원됐으며, 낚싯배로 위장한 고급 요트에서 성행위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경찰의 아마존 지역 책임자인 세르지오 폰테스는 “낚시여행 상품에 섹스관광이 포함돼 있었다”고 말했다.

소녀들은 아마조나스 주의 주도(州都)인 마나우스로부터 118㎞ 떨어진 아우타제스 시에 거주하며, 낚시 여행객의 시중을 드는 것으로 알고 동행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한편, 신문은 웨트어라인 투어스의 소유주인 리처드 셰어는 섹스관광을 주선한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사건 확인을 위해 산타나 에코피시 사파리 측의 변호인과 접촉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