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Billions worth' of treasure found in Indian temple

 


THIRUVANANTHAPURAM, (AFP) - A treasure trove of gold and silver jewelry, coins and precious stones said to be worth billions of dollars has been found in a Hindu temple in southern India, officials said on Saturday.

The valuables have an estimated preliminary worth of over 500 billion rupees ($11.2 billion), said Kerala Chief Secretary K. Jayakumar, catapulting the temple into the league of India's richest temples.

The thousands of necklaces, coins and precious stones have been kept in at least five underground vaults at the Sree Padmanabhaswamy Temple which is renowned for its intricate sculptures.

"We are yet to open one more secret chamber which has not been opened for nearly 140 years," Jayakumar told AFP.

The actual value of the treasure haul can be ascertained only after it is examined by the archaeological department, said Jayakumar.

The temple, dedicated to Hindu lord Vishnu, was built hundreds of years ago by the king of Travancore and donations by devotees have been kept in the temple's vaults since.

A necklace found on Thursday was 18 feet (six metres) long. Thousands of gold coins have also been found.

Since India achieved independence from Britain in 1947, a trust managed by descendants of the Travancore royal family has controlled the temple.

But India's Supreme Court recently ordered that the temple be managed by the state to ensure the security of valuables at the shrine.

Until now, the Thirupathy temple in southern Andhra Pradesh state was believed to be India's richest temple with offerings from devotees worth 320 billion rupees.

The revelation about the huge riches in the Padmanabhaswamy temple has forced police to sharply step install security cameras and alarms.

Authorities also plan to set up a commando force for security, said Kerala director general of police Jacob Punnoose.

"Now it's known all over the world that the Padmanabhaswamy temple has jewels worth billions of rupees we have decided to assign it maximum security,"

Kerala Chief Minister Oommen Chandy told AFP.

<한글 기사> 

印 힌두사원서 112억 달러 규모 보물 발견

인도 남부의 한 힌두사원 지하에서 최근 100억 달러 어치가 넘는 보물이 발견돼 화제를 낳고 있다.

케랄라주(州) K. 자야쿠마르 수석장관은 2일 관내 시리 파드마납하스와미 사원에서 수천점의 금•은 장신구와 주화, 보석용 원석 등 잠정 감정가로 5천억 루피(112억 달러, 11조 9천억원) 이상에 달하는 값진 수장품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자야쿠마르 장관은 정교한 조각술로 유명한 이 사원의 지하 저장고 최소 5곳에서 이들 보물이 발견됐다며 이 사원이 인도에서 가장 부유한 사원 대열에 끼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AFP에 "거의 140년간 열리지 않은 베일에 싸인 방 하나를 아직 개봉하지 않았다"며 이 방에 대한 고고학 연구부서의 조사가 완료되면 이번에 찾은 보물의 실 제 가치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힌두 신 '비슈누(Vishnu)'에 봉헌된 이 사원은 수백 년 전 트라방코르 왕국 당시 세워졌으며 신자들이 바친 귀중품이 지금까지 지하 저장고에 보관돼 왔다.

지난달 30일 발견된 목걸이의 경우 길이가 6m에 달하며 수천 개의 금화도 함께 찾아냈다.

인도가 1947년 영국 식민지에서 독립한 이후 트라방코르 왕조의 후예들이 설립한 신탁재단이 이 사원을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 대법원은 얼마 전 이 사원 내 귀중품을 안전하게 보관하려면 주 정부가 관리해야 한다고 명령했다. 

막대한 양의 보물이 발견된 뒤 현지 경찰은 사원에 감시카메라와 경보장치를 서 둘러 설치했으며 당국도 경비를 위한 특수부대를 창설할 계획이다.

현재 인도에서 제일 부자 사원은 3천200억 루피 상당의 봉납금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되는 안드라프라데시주의 티루파티 사원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