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amsung seeks U.S. import ban on Apple products

SEOUL, June 30 (Yonhap) -- Samsung Electronics Co., the world's second-biggest maker of mobile phones, said Thursday that it has filed a complaint with the U.S.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ITC) against Apple Inc., seeking import bans on six Apple products, including the iPhone, the iPad and the iPod.

Apple violated five patents of Samsung, including wireless communications technology and technology used to transfer data or files from PCs to mobile devices, Kevin Jeong, a spokesman at Samsung Electronics, said by phone.  

Samsung sent a request to the ITC on Tuesday (U.S. time), asking the agency to conduct an investigation on wireless communication devices, portable music and data processing devices, and tablet computers made by Apple, according to a statement on the Washington, DC-based agency's Web site. 

The latest complaint further escalates legal disputes between the world's two fastest growing smartphone makers entangled in patent wars in four countries.

In April, Apple sued Samsung in a U.S. district court, claiming that Samsung's Galaxy series of smartphones and tablet PCs copied designs, mobile software and other patents of the iPhone smartphone, iPad tablet computer and iPod music player.

Samsung responded with countersuits against Apple in South Korea, Japan, Germany and the U.S., claiming that Apple's products infringed upon the Korean company's patents in wireless communications, data transmissions and power controls.

Last week, Apple lodged another lawsuit against Samsung with a district court in Seoul, asking a sales ban on Samsung devices that Apple alleged are copied from its ideas, the legal document filed wi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showed.

 <한글기사>

삼성, 애플수입금지 요청

(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와 애플 간 소송전이 결국  수 입금지 요청으로 확대됐다.

삼성전자는 29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애플社의 특허 침해를 주장하며 해당 제품의 수입금지를 요청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이번 제소는 해외에서 생산되는 애플사의 아이폰, 아이팟, 아이패드 등 모바일 전자제품의 미국 내 수입을 막으려는 것이다. 삼성전자의 제소 내용은 이날 ITC  웹 사이트에 게시됐다.

삼성은 애플이 데이터 변환, 음악 데이터 저장, 터치 패널 입력 등 통신표준 관 련 특허 2건과 사용자 환경(UI) 특허 3건 등 총 5건의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수입금지 요청 대상은 아이폰3G, 아이폰3GS, 아이폰4, 아이팟 터치, 아이패드,

아이패드2 등 6개 제품이다.

이전까지 진행된 법원 소송은 특허 권리에 대한 침해 금지와 손해배상이 목적이 었지만 이번 ITC 제소는 수입금지를 통해 제품 유통을 원천 차단하는 목적이라는 점 에서 차이가 있다.

삼성과 애플의 소송전이 국제무역위원회 제소로 확대됨에 따라 양사 간 갈등이 '흠집 내기' 수준을 넘어 사실상 본격적인 싸움으로 확대됐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해 석이다.

삼성은 애플이 주요 고객사인 점을 감안해 소송의 확대를 경계해왔지만 최근 소 송 공방이 확대 양상을 보이자 더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은 유럽 주요 국가에서도 추가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사 간 갈등은 지난 4월 애플이 미국 법원에 디자인 모방을 이유로 삼성을  제 소하면서 시작됐다. 삼성은 이에 대응해 한국, 일본, 독일, 미국에서 통신 특허  침 해를 주장하며 애플에 맞소송을 제기했고, 애플은 또다시 지난 24일 서울중앙지법에 유사한 내용의 소송을 제기하며 양사 간 갈등의 골은 깊어졌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