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World

Monaco palace slams wedding strife 'rumors'

Prince Albert II of Monaco and his fiancee Charlene Wittstock attend to the St Jean Religious Parade , Thursday, June 23, 2011, in Monaco. Prince Albert II of Monaco and his fiancee Charlene Wittstock of South Africa, will wed on July 1 and 2.(AP-Yonhap News)
Prince Albert II of Monaco and his fiancee Charlene Wittstock attend to the St Jean Religious Parade , Thursday, June 23, 2011, in Monaco. Prince Albert II of Monaco and his fiancee Charlene Wittstock of South Africa, will wed on July 1 and 2.(AP-Yonhap News)

MONACO, France (AFP) - Monaco's royal palace Tuesday angrily denied media rumours that princess-to-be Charlene Wittstock tried to leave the principality in a huff days before her marriage to Prince Albert II.

"A few days before the marriage of His Most Serene Highness Prince Albert with Miss Charlene Wittstock, the princely palace firmly denies the lying allegations," it said, responding to an online report by L'Express magazine.

The news weekly reported on its site lexpress.fr that Wittstock had interrupted preparations for Friday and Saturday's lavish celebrations and prepared to take a flight a week ago for her home country South Africa.

It cited "a tense atmosphere, rumours of discord and a clash between the two fiances" linked to unspecified revelations about Prince Albert's "private life".

It named no sources but said an unnamed newspaper "possesses all the details."

"These rumours have the sole aim of harming the image of the Sovereign and consequently that of Miss Wittstock, and cause serious damage to this happy event," the palace retorted.

<한글 기사>

"모나코 왕자 약혼녀 도망시도" 왕실 발칵

모나코를 통치하는 알베르(53) 왕자의 약혼녀 샤를렌느 위트스톡(33.남아공)이 이번주 결혼식을 앞두고 국외로 도망을 치려다 무위에 그쳤다는 보도가 터져 나와 모나코 왕실이 발칵 뒤집혔다.

프랑스 주간지 렉스프레스 인터넷판은 28일 '알베르-샤를렌느: 위기에 빠진 결혼'이라는 제목의 머리기사를 통해 위트스톡이 지난 21일 편도 항공권을 갖고 고향으로 가려다 니스 공항에서 모나코 왕실 경찰에 의해 제지당했다고 보도했다.

위트스톡이 왕자의 복잡한 사생활에 대한 새로운 '비밀'을 듣고 좌절감에 빠져 도망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왕실 측은 전혀 근거가 없는 오보라고 일축하면서 이 주간지에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황급히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사실 여부를 떠나 보도의 파장이 워낙 커 결혼식이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고 영국의 메일 인터넷판이 전했다.

알베르 왕자는 미국 출신 부동산 중개인과 흑인인 전직 에어프랑스 스튜어디스와 혼외정사를 갖고 각각 9살 된 딸과 6살 된 아들을 두고 있다. 알베르는 친자임을 부인했으나 DNA 검사 결과 사실로 드러나자 양육비를 지급해오고 있다.

30일 록그룹 이글스의 콘서트를 시작으로 사흘동안 거행되는 이번 결혼식은 유럽 왕족 외에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흑인 모델 나오미 캠벨, 조르지오 알마니 등 유명인사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초호화판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