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Photo] JYJ World Tour wrapped up

 JYJ, a Korean boy group formed by Junsu, Jejung and Yuchun of the disbanded TVXQ, has successfully wrapped up their world tour concert, its agency CJes Entertainment said on Monday.

The 2011 JYJ World Tour Concert started on April 2 in Bangkok, Thailand, and the members went on to showcase their talent in Taiwan, China, Japan, four cities in the U.S. before coming back to Korea’s Busan in mid-June. The final concert was held in Gwangju on the weekend.

The 10-city concert program marked a new step forward for the group, whose popularity continues to surge, particularly with Yuchun currently playing a new role for “Miss Ripley,” a TV drama series that started airing on May 30 on MBC.

(Herald Online)


Gwangju concert
Gwangju concert

Gwangju concert
Gwangju concert

Busan concert
Busan concert

Busan concert
Busan concert
Junsu in Thailand concert
Junsu in Thailand concert

Yuchun in Thailand concert
Yuchun in Thailand concert
Jejung in Thailand concert
Jejung in Thailand concert


<한글기사>

JYJ 앵콜 콘서트 끝으로 10개 도시 월드투어 마감

"빛고을 광주 달군 JYJ 마지막 월드투어 콘서트" 

JYJ(재중, 유천, 준수)의 2달간의 대장정, ‘2011 JYJ WORLD TOUR CONCERT’가 광주 앵콜콘서트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JYJ는 4월 2일 태국 방콕을 시작으로 대만, 중국, 일본과 미주 4개 도시, 그리고 한국의 부산과 광주를 포함하여 7개국 10개 도시 콘서트를 펼쳤으며, 김재중은 아시아 지역 투어에서 ‘창의적 도전’이라는 컨셉 아래 콘서트 연출을 진두 지휘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백창주 대표는 “JYJ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보여준 2011 월드투어 콘서트가 세계 각국의 팬 여러분들의 성원에 힘 입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며, “앞으로 세 멤버의 개별 활동 또한 기대해 달라.”고 밝히고, 팬들의 응원을 당부했다.

JYJ는 광주 앵콜콘서트에서 약 7천 여명의 관객을 동원하였고, 마지막 콘서트인 만큼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JYJ는 콘서트에서 평소에 즐겨본다고 밝힌 KBS 2TV의 코미디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의 한 코너를 패러디하며 팬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김재중은 “오늘 마지막 콘서트인 만큼, 짜여진 느낌의 콘서트보다는 관객들과 가깝게 호흡하고 싶었고, JYJ가 준비한 깜짝 이벤트도 펼쳤다.”고 밝혔으며, 팬들에게 “우리를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믿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하자 관객들은 진심 어린 격려의 박수로 화답했다.

박유천은 “여러분들에게 우리의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많지 않았지만, 월드투어 콘서트를 통해 가수 데뷔 이후 가장 즐거운 시간을 보낸 것 같다.”며,” 멤버들이 각자의 활동으로 바쁘지만, JYJ의 중심을 잃지 않고, 다시 멋진 공연으로 찾아 뵙겠다.”고 월드투어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김준수는 “월드투어 콘서트에 에너지를 쏟아 부었다기보다는 오히려 팬들에게 받았던 것 같다.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며, 올 한해 잘 마무리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주 앵콜콘서트를 찾은 광주 북구 우산동에 거주하는 오혜선(24세, 학생)씨는 “JYJ가 광주에 콘서트를 하러 온다는 소식을 듣고 이 날을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른다. 콘서트를 보는 관객인데도 긴장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광주를 자주 찾아줬으면, 그리고 TV에서도 자주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콘서트를 관람한 소감을 밝혔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