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Thousands of yoga lovers take on Times Square

Yoga enthusiasts practice yoga during the
Yoga enthusiasts practice yoga during the "Solstice in Times Square" event at Times Square in New York, the United States, June 21, 2011. (Xinhua-Yonhap News)

Thousands of yoga enthusiasts filled part of New York’s Times Square to participate in a massive yoga exercise called “Mind over Madness,” U.K. newspaper the Daily Mail reported.

The event was held on the solstice, which marks the longest day of the year and the start of summer.

A professional bikram yoga instructor led the class through various poses while crowds gathered to watch. Michelle Merrifield, 29, said that “to be in the heart of that and try to find your inner stillness in the chaos of the world’s most famous place -- it is really incredible.”

The Times Square Alliance, which organized the event, held three sessions on Tuesday morning, afternoon and evening. The mass yoga exercise was also streamed live via the organizer’s official website to online participants.

By Jung Eun-jung
(kristin2j@gmail.com)
Intern reporter

<한글 요약>

요가, 뉴욕 중심가를 점령

수 천명의 인파가 요가를 하기 위해 뉴욕 타임스 스퀘어에 모였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지에서 전했다. 최대 규모의 이 요가 행사는 “분주함 속의 고요한 마음”으로 불리며 뉴욕에서 가장 바쁜 도심 한가운데서 진행되었다. 이 거대한 요가 행사는 여름의 시작이자 한 해 중 낮의 길이가 가장 긴 하지점을 알렸다.

많은 구경꾼이 모여든 가운데 비크람 (Bikram) 핫요가의 전문가가 다양한 요가 자세를 취하며 수 천명의 요가 수행원들을 이끌었다. 행사 참가자 29세의 미셸 메리필드 (Michelle Merrifield)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장소에서 내면의 평안함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이 정말 믿기지 않을 정도로 놀랍다.” 라고 DNA info에 전했다.

이번 요가 행사의 주최자 타임 스퀘어 얼라이언스 (Time Square Alliance)는 화요일 아침, 점심, 저녁 3회 요가 세션을 기획했다. 또한, 요가 행사를 웹사이트에 생방송으로 중계해서 사람들이 집에서도 따라 할 수 있도록 했다.
(AP-Yonhap News)
(AP-Yonhap News)

(AP-Yonhap News)
(AP-Yonhap News)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