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tudy finds why smokers gain weight when they quit

WASHINGTON (AP) _ Scientists say they have finally discovered why smokers tend to gain some weight when they kick the habit.

It turns out that nicotine can rev up brain cells that normally signal people to stop eating when they are full, researchers report in Friday's edition of the journal Science.

The weight connection is not huge: On average, quitters gain less than 10 pounds (5 kilograms). Still, it is a worry that many smokers cite when asked why they don't try to quit. Now the question is whether the discovery might lead to better treatments to help them quit without worrying about weight.

Yale University associate research scientist Yann Mineur stumbled onto the connection while studying a nicotine-related substance in mice _ and the animals suddenly started eating less.

Nicotine hooks onto a variety of receptors, or docking sites, on the surface of cells. That is how it triggers addiction in one part of the brain.

But when it comes to weight, the Yale research found that both nicotine and the related drug cytisine were activating a different receptor than the one involved in addiction. This one is located on a small set of neurons in the hypothalamus, a region that regulates appetite.

When they gave nicotine to mice without that cellular pathway, it didn't help them lose weight like it did normal mice.

Smoking causes cancer, heart attacks and a host of other ailments so worry about modest weight gain should not deter someone from quitting. But smokers who do have that concern should try nicotine-based smoking-cessation treatments, said study senior author Marina Picciotto, a Yale professor of psychiatry and neurobiology.

The other drug used in the mouse experiments, cytisine, is sold in Eastern Europe for smoking cessation but not in the U.S., and she would like to see if there is data on the weight of smokers abroad who have used it.

Developing a drug to target only these specific receptors would be difficult, she cautions, because they are also involved in the body's stress responses in ways that could lead to such side effects as high blood pressure.

 

<한글기사>

흡연하면 살이 안찌는이유는?

美 의학박사 "니코틴, 식욕억제 관련 뇌 시상하부에 영향"

(서울=연합뉴스) 흡연이 체중 증가 억제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과학적 이유가 밝혀졌다.

미국 예일 대학 의과대학 신경생리학 교수인 마리나 피치오토(Marina Picciotto) 박사는 니코틴이 담배를 피우면 기분이 좋아지는 뇌의 보상 중추만이 아니라 식욕 을 억제하는 뇌의 시상하부(hypthalamus)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쥐 실험 결과 밝혀졌다고 말한 것으로 AFP통신 등이 9일 보도했다.

니코틴은 중추신경계와 말초신경계에서 보상기능을 수행하는 니코틴성 아세틸콜린 수용체(NAR)에만 작용하는 것이 아니라 뇌의 시상하부에서 식욕을 억제하는 프로오피오멜라노코르틴(POMC) 뉴런(신경세포)도 활성화한다는 것이다.

피치오토 박사는 니코틴과 비슷한 물질인 시티신(cytisine)의 우울증 치료 효과를 시험하기 위해 쥐에 투여한 결과 쥐들의 식욕이 크게 떨어지는 것을 보고 이상하 게 생각해 다시 시티신 그리고 이와 성분이 비슷한 니코틴을 쥐들에 투여해 보았다.

그 결과 시티신, 니코틴 모두 먹이 섭취량이 최고 50%까지 떨어지면서  체지방이 15-20% 줄어들었다.

피치오토 박사는 이어서 식욕을 억제하는 POMC 뉴런을 니코틴에 노출한 결과 니코틴 노출량에 따라 POMC 뉴런이 173%에서 최고 456%까지 활성화됐다고 밝히고 이는 니코틴이 뇌의 식욕억제 시스템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티신은 동부 유럽에서 서식하는 관상용 관목인 라부르눔(laburnum)에 들어 있는 물질로 금연보조약초로 사용되고 있으며 금연보조제인 챈틱스(바레니클린)에도 함유되어 있다.

이 연구결과는 과학전문지 '사이언스(Science)' 최신호(6월10일자)에 실렸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