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Apple CEO pitches expansion to Calif. city council

 CUPERTINO, California (AP) -- Its ubiquitous products have already invaded the tech marketplace, and now Apple Inc. is seeking a fitting new Northern California home: a massive spaceship-like structure that will house an estimated 12,000 employees.


Apple CEO Steve Jobs (AP-Yonhap News)
Apple CEO Steve Jobs (AP-Yonhap News)

Apple CEO Steve Jobs made a surprise appearance at a Cupertino City Council meeting late Tuesday to announce plans for a major expansion.

``Apple is growing like a weed,'' Jobs told the council, adding that space restrictions at the company's existing Cupertino headquarters have forced it to rent space in smaller buildings scattered throughout the city, located about nine miles west of San Jose.

Jobs presented renderings of a proposed 150-acre (60-hectare) campus built around a gigantic circular building made almost entirely of curved glass, with a heavily landscaped center.

``It's a little like a spaceship landing,'' he said of the futuristic design.

Jobs also highlighted environmentally friendly touches such as a natural-gas-fired energy center that would serve as the site's main power source. Most of the parking would be underground, creating space for thousands of additional trees on the property, he said.

Apple purchased most of the land from Hewlett-Packard Co., which plans to move out by next year.

The new site would allow Apple to increase its workforce and consolidate far-flung staff in one location, Jobs said. He said the iPhone and iPod maker also would continue to use its existing headquarters, which accommodates about 2,600 employees.

City officials appeared enthusiastic about the planned expansion.

``Now that we've seen your plans, the word `spectacular' would be an understatement,'' Councilman Orrin Mahoney said. ``And I think everyone is going to appreciate what clearly is going to be the most elegant headquarters _ at least in the U.S. _ that I've seen.''

Asked how the expansion would benefit Cupertino, Jobs noted that Apple is already the city's largest taxpayer. If the company cannot continue to expand within city limits, it will be forced to move elsewhere, he said.

City leaders were quick to discourage that prospect.

``Apple is truly a technology of innovation, and our city staff and City Council looks forward to working with you and helping you succeed here in our community,'' Mayor Gilbert Wong said after pulling out his Apple tablet computer, an iPad 2, to show Jobs.

Jobs said he hoped to submit formal plans for the new campus ``fairly quickly,'' with the goal of breaking ground next year and moving into the space by 2015.

Jobs' appearance at the council meeting, which elicited gasps and excited murmurs from the crowd, came one day after he gave the keynote address at a conference for application developers in San Francisco.

The 56-year-old has been on medical leave for the past five months _ his third in the past seven years _ to deal with an unspecified medical issue. He has previously survived pancreatic cancer and undergone a liver transplant.

 

(관련기사)

 

애플, ‘우주선’ 건물 짓는다

아이클라우드(iCloud)'를 공개하며 클라우드 컴퓨팅의 새 장을 연 미국 애플사가 이번에는 대규모 본사 사옥 건축을 추진한다.

애플의 스티브 잡스 최고경영자(CEO)는 7일(현지시각) 사원 1만2천명을 수용할 수 있는 원형의 신사옥 단지 건설계획을 공개했다.

잡스 CEO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시의회에 사옥 건설계획을 설명했는데 부지는 컴퓨터 제조업체로 유명한 휴렛 패커드(HP)에서 사들인 것으로, 현 본사 사옥에서 서너 블록 떨어져 있다.

그는 쿠퍼티노시의 길버트 웡 시장이 함께 한 이날 보고에서 "애플이 잡초처럼 뻗어나가고 있다"고 자평하면서 공간이 부족해 새로운 사옥이 필요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 사옥은 2천800명 수용 규모에 불과해 대부분 사원들은 인근의 임대 건물에서 일해 왔다.

전날 아이클라우드 구상에 이어 이날 사옥 건설방안을 발표한 잡스 CEO는 새 사옥이 "달에 착륙한 우주선과 닮은 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봐온 수많은 사옥 단지들이 단순히 건물군으로 돼 있어 금방 식상해지곤 했다면서 새 사옥이 그것들과는 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폰과 아이패드 신화를 창출했던 애플의 눈부신 성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게 될 신사옥은 4층 건물로, 주차장을 지하로 돌리고 사옥 한 가운데를 정원으로 만드는 등 전체 부지의 80%를 실리콘 밸리의 대표 수종 살구나무를 비롯한 6천 그루의 나무를 심는 등 조경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애플은 내년중 310만 평방피트 규모의 사옥 신축에 들어가 오는 2015년 이전할 계획인데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는 대형 회의장과 피트니스 시설 등을 포함하게 된다. 또 천연가스를 이용한 자체 발전시설은 물론 전력 백업망 구축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과 동일시되기까지 하는 잡스 CEO에게 쿠퍼티노시는 남다른 인연이 있다. 그는 이곳에서 중ㆍ고등학교를 다닌 바 있다. 또 신사옥 부지 역시 잡스가 젊은 시절 HP에 다닐 때 일하던 장소여서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애플의 신사옥은 수용 인원 규모면에서 세계 최대 건물중 하나인 미 국방부(펜타곤) 2만3천명에는 못 미치지지만 기업용 소프트웨어 공급업체 살레스포스닷컴이 샌프란시스코에 계획중인 8천명 수용 사옥보다는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