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an pretends to be NSA agent for swindling

Cheongju Heungdeok Police Station have arrested a 35-year-old man who allegedly posed as an agent from the National Security Agency to deceive his classmates.

The accused, identified by his surname Lee, approached to one of his classmates and said that he is an agent from NSA.

After buying his trust, the swindler persuaded his friend to make an investment in the Daegu English Village project.

Lee promised that there will be other benefits, including participating in other projects. The victim paid Lee a “commission fee” about 140 times, adding up to $100,000.

However, when the colleague visited the site of the project, he found out that the business never existed.

The victim told reports that Lee was fluent in English and knew so much about NSA that he did not doubt it.

Meanwhile, Lee is still maintaining that he really is an NSA agent, police said.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관련 한글 기사>
‘NSA요원인데’..동창에게 1억 챙긴 30대男 구속

(청주=연합뉴스) 황정현 기자 = 청주 흥덕경찰서는 7일 미국 국가안전보장국(NSA)요원을 사칭해 억대 투자금를 편취한 혐의(사기)로 A(35)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09년 5월부터 1년 간 중학교 동창인 B(35)씨에게 “내가 미국 NSA요원인데, 대구 영어마을 사업에 투자하면 재벌협회 회원으로 가입시켜주고, 다른 사업에도 참여토록 해주겠다”고 속여 투자금 수수료 명목으로 140여차례에 걸쳐 1억1천800만원을 챙긴 혐의다.

대구 영어마을이 조성되는 현장에 찾아간 B씨는 사업이 아예 진행조차 되지 않았다는 것을 뒤늦게 깨닫고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A씨가 영어에 능통한 데다 NSA관련 정보를 많이 알고 있어 속을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A씨는 경찰에서 “나는 미국 NSA요원이 맞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