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German girl accidently throws biggest birthday party

A 16-years-old German girl had the biggest birthday party ever in Hamburg with some 1,500 guests after she posted the invitation on Facebook.

About 11 people had to be detained by the police, while one officer was injured due to the sheer size of the unexpected crowd.

The birthday girl, known only by her given name Thessa, posted the invitation for her party on her Facebook page. However, she accidently set the event as open, resulting in an immediate 15,000 confirmations. 



Her family tried to cancel the party while hiring security to protect the house. Thessa’s friend, Jakob Brückner, told reports that “I called her and she is with grandparents.”

Meanwhile, the guests brought different kinds of gifts including homemade treats and signs reading “Where is Thessa?” “Thessa, celebrating a birthday is not a crime,” the mob chanted.

“Here are people from Hannover and Bremen. Without Thessa, we would not be here,” Metin, a participant, told the Bild newspaper.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한글기사>

페이스북 생일초대에 1500명 몰려, 경찰 출동

독일 함부르크의 한 소녀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생일 초대를 전체 공개로 올렸다 1,500명이 몰려드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약 11명의 사람이 억류되기도 하였으며, 경찰관 1명이 부상당했다.

“테사”라고 만 알려진 이 소녀의 가족은 생일파티에 인파가 몰려들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사설 경비원을 고용했다. 생일 당일 날 테사 양은 친척집으로 피신해 생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구운 케이크를 비롯해 각종 선물을 가지고 찾아온 인파는 “생일파티를 여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외치며 생일을 축하해 줬다.

한 남성은 빌트 신문에 “여기에는 하노버와 브레멘 등지에서 온 사람들도 있다. 모두 테사를 보기 위해 온 것이다”라고 밝혔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