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Girl’s Generation top Japan’s Oricon Chart


Girls’ Generation ranked number one in Japanese Oricon Chart on June 1st, the day their first Japanese original album was released.

The beloved Korean idol group, composed of nine members, sold 73,583 copies on the first day and pushed themselves to the peak of Oricon Daily Album Chart.

According to their agent SM Entertainment, Girls’ Generation dominated reservation lists ahead of the release date. About 500,000 copies were made for the first run. “This number is unprecedentedly high, even when compared with other popular Japanese artists or overseas pop stars,” an official of the agent said.

Girls’ Generation also performed the first two concerts of “Girls’ Generation Arena Tour 2011” at Osaka on May 31st and June 1st, sending some 20,000 fans wild.

The concerts will continue, touring six Japanese cities and singing to 140,000 fans.

They will also participate in “MTV Video Music Aid Japan,” which runs in Makuhari Messe located at Chiba, on the 5th of this month.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관련 한글 기사>

소녀시대, 日 첫 정규앨범 오리콘 1위

인기그룹 소녀시대가 지난 1일 일본에서 발매한 첫 정규앨범이 발매 당일 오리콘 차트 1위에 올랐다.

2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소녀시대의 일본 첫 정규앨범 ‘걸스 제너레이션(GIRLS’ GENERATION)’은 발매 첫날 7만 3천583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한국 걸그룹 최초로 발매 당일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소속사는 “이번 앨범은 음반 발매 전부터 각종 예약차트 1위를 섭렵했고 첫 출하량만 50만 장을 넘어섰다”며 “이는 일본 인기 아티스트나 해외 팝스타들과 비교해도 유례없이 높은 수치”라고 밝혔다.

한편, 소녀시대는 지난달 31일과 1일 양일간 일본 오사카에서 ‘소녀시대 아레나투어 2011’의 첫 공연을 펼쳐 2만 관객의 폭발적인 환호를 얻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소속사는 “이번 투어에 45만 명의 티켓 응모자가 몰리면서 공연 일정이 애초 계획보다 늘어 일본 전국 6개 도시, 총 14만명 규모로 확대됐다”고 밝혔다. 

소녀시대는 오는 5일 일본 치바현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리는 ‘MTV 비디오 뮤직 에이드 재팬(VIDEO MUSIC AID JAPAN)’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