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igerian 'baby factory' raided, 32 teenage girls freed

(MCT)
(MCT)

LAGOS, June 1, 2011 (AFP) - Nigerian police have raided a home allegedly being used to force teenage girls to have babies that were then offered for sale for trafficking or other purposes, authorities said on Wednesday.

"We stormed the premises of the Cross Foundation in Aba three days ago following a report that pregnant girls aged between 15 and 17 are being made to make babies for the proprietor," said Bala Hassan, police commissioner for Abia state in the country's southeast.

"We rescued 32 pregnant girls and arrested the proprietor who is undergoing interrogation over allegations that he normally sells the babies to people who may use them for rituals or other purposes."

Some of the girls told police they had been offered to sell their babies for between 25,000 and 30,000 naira (192 dollars) depending on the sex of the baby.

The babies would then be sold to buyers for anything from 300,000 naira to one million naira (1,920 and 6,400 dollars) each, according to a state agency fighting human trafficking in Nigeria, the National Agency for the Prohibition of Trafficking in Persons (NAPTIP).

The girls were expected to be transferred to the regional NAPTIP offices in Enugu on Wednesday, the regional head Ijeoma Okoronkwo told AFP.

Hassan said the owner of the "illegal baby factory" is likely to face child abuse and human trafficking charges. Buying or selling of babies is illegal in Nigeria and can carry a 14-year jail term.

"We have so many cases going on in court right now," said Okoronkwo.

In 2008, police raids revealed an alleged network of such clinics, dubbed baby "farms" or "factories" in the local press.

Cases of child abuse and people trafficking are common in West Africa. Some children are bought from their families to for use as labour in plantations, mines, factories or as domestic help.

Others are sold into prostitution while a few are either killed or tortured in black magic rituals. NAPTIP says it has also seen a trend of illegal adoption.

"There is a problem of illict adoption and people not knowing the right way to adopt children," said Okoronkwo.

Human trafficking is ranked the third most common crime after economic fraud and drug trafficking in the country, according to UNESCO.

 

<한글 기사>

충격, 나이지리아 경찰 “아기 생산 공장” 적발

32명 십대 임산부 구출

십대소녀들을 강제로 임신하게 하여 출산하게 한 일명 “아기생산공장”이 나이지리아 경찰의 불시단속에 의해 적발됐다고 AFP 통신이 한 관계자를 인용하여 보도했다.

나이지리아의 아비아주 경찰에 따르면 이 지역 경찰은 15-17세 사이의 임신한 소녀들이 소유주에 의해 아기를 출산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이 곳을 급습했다고 한다.

이날 경찰은 32명의 임신한 소녀들을 구출했으며 이 소녀들을 감금한 소유주를 구속했다. 현재 이 소유주는 소녀들이 출산한 아기를 매매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이날 구출된 소녀들은 그들이 출산한 아기를 약 192달러에 팔도록 제안 받았고, 그 가격은 아기의 성에 따라서 결정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아기들은 “고객”들에게 1,920달러에서 많게는 6,400달러까지 팔렸다고 나이지리아 국가 인신매매 방지기관에 의해 밝혀졌다.

나이지리아 경찰은 이 불법 아기 생산 공장의 소유주는 아동 학대 및 인신매매혐의를 적용받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아기를 매매하는 행위는 나이지리아에서 불법이며 최대 14년의 형을 보낼 수 있다고 했다.

한편 2008년 나이지리아 경찰은 이번 아기 생산 공장과 같은 곳을 적발한 바 있으며 지역언론에 의해 “아기 농장” 또는 “공장”으로 묘사되어 보도된바 있다.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아동학대와 인신매매는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며, 몇몇 아이들은 농장, 광산, 공장 등에서의 노동이나 가사노동에 이용되고 있다고 한다. 

또 몇몇은 매춘을 위해 팔려가거나, 소수는 어둠의 마법의식에서 제물로 죽임을 당하거나 고문을 당하고 있다. 

유네스코에 따르면 인신매매는 나이지리아에서 사기, 마약 밀매에 이어 세 번째로 빈번하게 발생하는 범죄라고 한다.


(헤럴드 온라인)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