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blasts Syria for boy's alleged torture, death

Secretary of State Hillary Rodham Clinton says Syria's alleged torture and killing of a 13-year-old boy underscores that the Syrian government is making no effort to institute real reforms.

Syrian anti-regime protesters carry banners during a rally in Talbiseh, in the central province of Homs, Syria, on Friday. (AP-Yonhap News)
Syrian anti-regime protesters carry banners during a rally in Talbiseh, in the central province of Homs, Syria, on Friday. (AP-Yonhap News)

She says she hopes the child didn't die in vain, and that President Bashar Assad's regime ends its brutal crackdown.

The killing has outraged Syrians since images of the body appeared on YouTube.

Syria's government hasn't addressed the claims by an opposition group that its security forces were responsible for the death.

Clinton told reporters Tuesday that the boy's death symbolizes the ``total collapse of any effort by the Syrian government to work with and listen to their own people.''

Human rights groups say more than 1,000 people have been killed in unrest in Syria since mid-March.

The New York Times reported on Monday that an online video showed a 13-year-old boy, arrested at a protest on April 29, who it said had been tortured, mutilated and killed before his body was returned to his family.

"I can only hope that this child did not die in vain but that the Syrian government will end the brutality and begin a transition to real democracy," Clinton told a news conference.

Syrian President Bashar al-Assad has sought to crush 10 weeks of protests against his 11-year reign with a military crackdown in which rights campaigners say 1,000 civilians have been killed and more than 10,000 people arrested.

Activists said at least five people were killed on Tuesday when tanks shelled the central town of Rastan and security forces stormed Hirak, a town in the southern Hauran Plain where the uprising first broke out in mid-March.

Syria blames the violence on armed groups, Islamists and foreign agitators, saying more than 120 police and soldiers have been killed in the unrest nationwide.

Syrian state television said Assad had issued a "general amnesty" for all members of political parties but the United States dismissed this, as it has other moves such as his lifting of a state of emergency, as talk without action.

"He has talked reform but we have seen very little in the way of action," State Department spokesman Mark Toner said at his daily briefing. "He needs to take steps -- concrete steps, not rhetoric -- to address what is going on in the country." (From news reports)

 

(관련기사)

시리아 `아동 치사' 사건, 국제사회 비난 고조


시리아 정부군이 13세 소년에게 혹독한 고문을 가해 결국 숨지게 한 사건이 폭로되면서 유엔과 미국 등 국 제사회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4월 29일 페이스북에 게재된 영상을 소개하면서 반정부 시위가 있던 다라 지역에서 체포된 함자 알-카티브(13)군이 심한 고문에 시달려  불 구의 몸이 된 뒤 결국 숨졌다고 보도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더욱 구체적으로 이 소년이 총상을 입어 몸에 구멍이 나고 무릎뼈가 깨지고 성기가 잘리는 고문행위를 당했다면서 상상을 초월한 시리아  정권 의 가학성을 폭로했다.

13살 소년이 가혹한 고문에 시달리다 결국 숨진 소식이 알려지자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는 일제히 강력한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

유엔 아동기구인 유니세프(UNICEF)는 31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구금을 당한 어린이들이 고문행위 탓에 일부 목숨을 잃은 영상을 보고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유니세프는 시리아 정부에 이 보도내용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고문  가해자 의 신원을 확인해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유니세프의 이번 성명은 시리아 반정부 시위 사태가 시작된 후 유엔 기구가  발 표한 가장 강력한 수준의 규탄 성명이다.

미국도 시리아에 대한 규탄 목소리에 가세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31일 13세 소년에 대한 고문행위는 시리아 정부가 국 민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의지가 전혀 없음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콜롬비아 외무장관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한 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은 약속과 달리 국민에 대한 폭력행위를  중단하 지 않고 진정한 개혁 노력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 국무부의 마크 토너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소년에 대한 고문 행 위를 "무시무시하고 끔찍하다"고 묘사하면서 가장 최근 시리아 정부군이 자행한  인 권 학대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시리아 정부가 이번 사건을 포함해 인권학대 사건에 대한 책임을  져야한 다"면서 시리아 정부가 정치범을 사면키로 한 것과 관련해서도 "말은 개혁을 외치지 만 행동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면서 의미를 깎아내렸다.

시리아 인권단체들에 따르면 시리아에서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독재정권 에 반대하는 시위로 1천100명 이상의 민간인이 사망했고 1만명 이상이 체포됐다.

서방국가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對)시리아 규탄 결의안 상정을  추진하 고 있지만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에 직면한 상태다.

시리아 정부와 집권당은 계속되는 반정부 시위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정치범을 사면하고 전 국민적 대화를 위한 위원회를 구성키로 하는 등 유화책을 잇달아  제시 했다. 또 아동 고문사건이 국제사회의 비난에 직면하자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 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그러나 야권단체들은 시리아 정부가 제시한 정치범 사면 등의 유화책에 대해 규 모가 너무 작고 뒤늦은 조치라면서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