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ack of sleep causes child obesity: report

Children who do not get enough sleep on a regular basis are more likely to be overweight, a study showed.

According to a research team at the University of Otago in New Zealand, children who sleep less had a reduction in body mass index (BMI) and a significant drop in their risk of being overweight.

Researchers also found lower BMIs resulted from differences in fat mass, showing that poor sleep has negative effects on body composition.

Those who consistently slept less had more risk of having a higher BMI by the time they turned 7 years old.

On the other hand, among 3- to 5-year-olds, each extra hour of sleep per night was linked to a reduction in BMI of 0.49 and a 61 percent drop in the risk of being overweight or obese by the age of 7.

Prolonged lack of sleep may cause children to eat more and exercise less, the report said.

Based on these findings, researchers recommended that good sleep habits should be encouraged in children as a matter of public health.

The research studied 244 children from the age of 3 years to 7 years.

The study revealed that the children slept 11 hours on average per day.

(Herald Online)

 

우리아이 살찌는 이유는?

(오클랜드=연합뉴스) 어린이들의 비만이나 과체중은 고르지 못한 식생활이나 활동부족보다는 수면 부족일 때문일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 다.

이런  사실은 뉴질랜드 오타고 대학 연구팀이 지난 2001년부터 2002년 사이 에서 태어난 250여명의 뉴질랜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밝혀졌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타고 대학 연구팀은 3세에서 5세 사이  어린이들 이 밤에 1시간 더 자는 것은 7세 때 체중 대 신장 비율이 낮아지는 것과 관계가  있 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브리티시 메디컬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이는 중간 신장 어린이 는 7세 때 0.7kg의 차이에 해당한다. 1시간 더 잘 때 7세 때 과체중이나 비만의  위 험이 61% 정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3세에서 5세 어린이들은 측정 결과 하루에 평균 11시간 정도 자는것으로 나타났다며    많이 자는 그룹과 적게 자는 그룹의 차이는 3시간 이상  된다

고 말했다.

연구팀은 신체 활동 수준, 음식물 섭취, 출생 시 몸무게, 임신 중 흡연, 교 육, 체중 등 어머니 때문인 요인 등이 모두 영향을 미친다고 해도 가장 큰 원인은 수면과 체중 관계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일원인 배리 테일러 소아과 교수는 이전의 연구에서도 수면  부족 과 어린이 비만 사이에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나 오랜 기간에 걸쳐 보다 완벽 하게 연구가 이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타고 대학이 있는 뉴질랜드 남섬 더니든 지역에서 실시된 이번 연구 에서 어린이들의 4분의 1 정도가 7세 때 과체중인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그러나 활 발한 신체 활동 여부는 7세 때 과체중이든 아니든 거의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먹는 음식물은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지만 실질적으로 가장 큰  요인 은 짧은 수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사람이 취하는 수면의 양은 물질대사와 식욕을 통제하는 호르몬 수치를 바꾸고 그렇게 됨으로써 먹는 양도 달라진다며 "우리는 수면이 그렇게 큰 영 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무척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채소와 과일 섭취의 비율이 더 중요하고, 신체 활동 수준이 역시 더 중요한 것으로 생각했었다"며 많은 연구에서 어린이든 어른이든 수면의 양이 지난 3 0년 동안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면이 줄어든 이유에 대해  전자 게임과 텔레비전 등이 원인인  것으 로 보인다고 말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