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Creditors may delay Hynix sale into June

   Creditors of Hynix Semiconductor Inc. said Monday that they may kick off the process to sell a major stake in the second-largest computer memory chipmaker next month, delaying the sale from their previous schedule.

   Creditors, including Korea Exchange Bank, Woori Bank and state-run Korea Finance Corp., had initially planned to start the process to sell their combined 15 percent stake in Hynix in late May.

   The creditors will postpone the sale until June due to more time needed to study the chipmaker's balance sheet and reach an agreement among the lenders over how to sell the stake, according to the banks. A lack of investor interest has also contributed to the delay, they said.

   "Creditors need more time for conducting a due diligence and discussing sale methods," an official at one bank said. "The sale announcement is forecast to come during next month."

   Shares of Hynix traded 0.78 percent lower on the Seoul main bourse as of 9:07 a.m. from Friday's close.

   The plan to sell the major Hynix shares followed the creditors' failed attempts in the past to find an owner for the chipmaker.

   Volatile business conditions in the chip sector and the huge amount of investment needed to lead a chipmaker had caused any potential buyers to shun bidding for Hynix.

   In a bid to lure interest, creditors will come up with more inducement for potential buyers in taking over the chipmaker, they said.

   The creditors took control of Hynix after receiving shares in return for rescue funds injected in 2001 to bail the chipmaker out of a cash shortage triggered by slumping chip sales.

   Earnings of Hynix tumbled 66.2 percent to 273.5 billion won ($218.5 million) in the first quarter from a year earlier, weighed by chip price falls.


하이닉스 매각공고 내달로 연기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하이닉스반도체 매각 일정이 내달 이후 로 늦춰질 전망이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주협의회(채권단)는 당초 이달 말께 할 예정이던  하이 닉스 매각 공고를 내달 중에 하기로 연기했다. 매도자 실사 시간이 더 필요 한데다 매각 방식에 대해서도 추가 논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실사와 매각 방식 논의 등에서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며 "매 각 공고는 내달 중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또 마땅한 투자자가 나타나지 않는 점도 하이닉스 매각을 늦추는 요인이라고 채 권단은 덧붙였다.

    채권단은 실사 등을 거쳐 구체적인 매각 방안을 마련해 이르면 내달 중에  하이 닉스 매각을 공고할 계획이다.

    채권단은 또 하이닉스 지분 15.0%를 원매자에 넘기는 방안 외에 신주 인수와 구 주 매각을 병행하는 방안도 포함해 논의하고 있다. 제 3자 배정 유상증자 같은 방법 으로 신주를 발행하면 원매자의 부담을 덜 수 있다. 또 구주 매각 방식은 인수 대금 이 모두 채권단에만 유입되지만, 신주 발행을 하면 매각 대금을 하이닉스에 유보할 수 있다.

    하이닉스 채권단은 외환은행(3.4%)과 우리은행(3.3%), 정책금융공사(2.6%), 신한은행(2.5%) 등이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