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OK needs power to supervise banks: chief

The Bank of Korea should be given rights to supervise financial institutions independent of other financial authorities, BOK Governor Kim Choong-soo said Friday.

Speaking after the monthly rate review meeting, Kim said that the central bank should be able to conduct independent supervision under “special circumstances.”

“(The BOK) means to conduct (independent investigations) when a particular financial company or a bank is considered to be in need of liquidity or when collaborative investigations can’t be conducted despite a need for such action,” Kim said.

Kim said that while the BOK is not seeking to conduct independent supervision all the time, nor to the right to monitor institutions on minor matters, independent auditing powers would aid the central bank in fulfilling its role.

Currentl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supervises all financial companies including banks, securities firms and insurance companies. But calls from the administration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reform the FSS’ power are mounting after some of its former and incumbent staff were implicated in corruption scandals.

“The central bank is the ultimate lender, and in no country does the central bank address a situation based on information provided by others. Supervisory authority and a central bank that fit the global trend are needed.”

A revised version of the Bank of Korea Act that would grant the central bank investigative powers has been awaiting the National Assembly’s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s approval since December 2009.

While Kim said that revisions would be beneficial, he indicated that more changes may be needed.

“As the revisions were drawn up over a long period, it would be inappropriate to discuss its content,” Kim said.

“But, that does not mean that (I) consider it to be sufficient. It is judged to be at least helpful towards fulfilling new roles of the central bank, and its duties regarding the national economy.”

By Choi He-suk

(cheesuk@heraldcorp.com)

 

(관련기사)

김중수, `중앙銀 단독조사권 필요' 시사

"물가 여전히 높다…기준금리 정상화해야"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는 13일 "물가가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총재는 또 한은이 금융회사에 대한 단독 조사 기능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점을 역설했다.

김 총재는 이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3.0%로 동결한 직후 기자 회견을 갖고 "중앙은행은 상방향 위험보다는 하방향 위험에 대해 훨씬 더 세심하게 분석해야 한다"며 "대외적 위험 요인과 저축은행 문제 등 내부적으로 상당한 위험 요인을 고려했을 때 이번에는 신중하게 판단해야 해 (기준금리를) 현 수준으로 두고 앞으로 보자고 판단했다"고 기준금리 동결 배경을 설명했다.

김 총재는 그러나 "물가를 봐서는 낮은 수준이 아니어서 기준금리 정상화는  가 야겠다"며 "하반기로 갈수록 상승압력이 낮아질 것으로 보지만 전망치 3.9%는 절대 낮지 않다"고 지적했다.

물가가 여전히 한은의 물가안정목표(3.0%±1%) 상한선을 웃돌고 있어 추가 기준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외환보유액과 관련, "투자 다변화는 원칙적으로 추구하고자 한다"며 "다른 것과 바꿀 수 없는 안정성과 유동성 원칙을 지키는 하에서 수익성도 고려한다"고 말 했다.

김 총재는 단독 조사권 부여 논란에 대해 "특정 금융회사나 은행에 긴급 유동성 공급이 필요하거나 사정상 공동검사가 되지 않을 때 중앙은행이 책임질 사항이면 그 때 하겠다는 것"이라며 단독 조사권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이어 "최종대부자로서 어떤 금융기관이 위험을 겪어도 유동성을 공급하는 중앙 은행이 남이 주는 정보로 상황을 처리하는 나라는 없다"며 " 글로벌 추세에 맞는 감독기구와 중앙은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총재는 "법사위에 계류된 한은법 개정안이 충분하다고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그나마 중앙은행의 새로운 역할, 국가 경제에 대한 책무를 수행하는 데에는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좋은 결과 나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catch table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