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Investment banks expect BOK to hike key rate in May

  Most global investment banks forecast South Korea's central bank to raise its key interest rate this month in a bid to rein in rising consumer prices, a report showed Monday.

   According to the report by the Korea Center for International Finance, the investment banks, including Goldman Sachs, predict the Bank of Korea (BOK) will hike the benchmark seven-day repo rate at a rate-setting session scheduled for Friday in a bid to tame rising inflationary pressure.

   South Korea's consumer prices grew 4.2 percent in April from a year earlier, topping the upper end of the central bank's 2-4 percent inflation target band for fourth months in a row.

   According to the report, Goldman Sachs projected a 0.25-percentage point hike in May, and two further hik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citing South Korea's high inflation rate and robust exports.

   Nomura expected the BOK to take baby steps and raise the base rate by 0.25 percentage points in May and July, respectively.

   Deutsche Bank also forecast a rate hike this month. The German banking group, however, said the continued ascent of the South Korean won and rising household debts may lead the BOK to raise the key rate by only 0.50 percentage points this year.

   Citigroup, however, said a rate hike may be delayed beyond June if the central bank puts more focus on risks such as the won's appreciation against the U.S. dollar and household debts.

   The BOK has said it will "consistently" push to raise its key interest rate down the road in a bid to curb growing inflation expectations. The central bank has hiked the borrowing cost by a combined 1 percentage point since last July but froze the key interest rate at 3 percent in April, citing lingering economic uncertainties such as the fallout of Japan's devastating earthquake.

<한글뉴스>

IB 이번 달 기준금리 인상 전망 `대세'

"당국이 경제성장보다 물가안정에 무게둘 듯"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결정회의 가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다수 외국계 투자은행(IB)들은 이번 달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9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IB들은 지난달 소비자물가(CPI) 상승률이 전월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4개월 연속 한은의 물가안정목표 범위(3.0%±1%)를 웃돌고 있고 기대물가와 근원물가 상승세도 지속되고 있어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내 다봤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이번 달 금통위 결정은 최근 물가 상승세 및 경제성장세에 대한 한은의 판단을 반영할 것으로 예상돼 특히 중요하다"면서 "지난달  물가상승률 이 전월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기 때문에 한은의 금리정상화 기조는  지속 될 것"이라고 말했다.

    씨티그룹도 "지난달 물가상승률이 한은의 물가안정목표범위를 넘어섰고, 유가 상승세 및 내수회복세 등 2차 효과로 근원물가 상승세도 지속되겠다"면서 기준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그러나 "한은이 물가안정보다 가계부채 부담 확대 및 원화 강세 기조 등의 경제 성장 저해 가능성을 더 우려한다면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6월 이후로 늦춰질 수  있 다"고 기준금리 동결 가능성을 열어뒀다.

    아울러 가계부채부담 확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부실, 부동산 경기 부진 세 등에 대한 당국의 우려를 고려해 올해 중 한은의 추가 기준금리 인상 폭  전망치 를 애초 75bp에서 50bp로 축소했다.

    도이치뱅크 역시 원화 강세 기조와 가계부채부담 등으로 이유로 이번 달 금통위 가 한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보면서도 올해 중 인상 폭은 50bp에 그치겠다 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4월 중 한국이 여전히 높은 물가 상승세와 탄탄한 수출증가세를 보였기 때문에 당국이 경제성장보다는 물가안정에 중점을 두는 정책을 시행해  기준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노무라는 "금통위가 5월과 7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씩 올리는  `베이비스텝' 을 유지하겠다"고 내다봤다.

    지난달 말 기준 주요 IB 9개사의 올해 한국 CPI 상승률 전망 평균치는 3.9%, 경 제성장률 전망 평균치는 4.3%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