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How coffee and blowing your nose can be harmful

(MCT)
(MCT)
Researchers from Netherland have found 8 factors that may raise the risk of burst aneurysms in the brains of certain people. 

University Medical Center in Utrecht conducted the research on some 250 patients for three years to find risk factors that increase blood pressure over short periods which can lead to burst blood vessels.

Aneurysms are swollen arteries. They usually do not cause a serious problem, but when they grow and burst, they may lead to a stroke.

The study tried to identify the causes of the short-term increases of blood pressure that burst the vessels.

Published in the medical journal “Stroke,” the paper reported that the biggest contributing cause of bursts was coffee, which was named responsible for 10 percent of cases. Other factors were vigorous exercise (7.9 percent), nose blowing (5.4 percent), sex (4.3 percent) straining to defecate (3.6 percent), drinking cola (3.5 percent), being startled (2.7 percent), and being angry (1.3 percent).

It has been found that coffee increased the risk of a burst aneurysm by 70 percent, while being startled led to a 23-times higher risk.

Dr. Monique Vlak, who was in charge of the study, told BBC “all of the triggers induce a sudden and short increase in blood pressure, which seems a possible common cause for aneurismal rupture.”

However, more research is needed before conclusions can be made.

Stanley Barnwell, a neurosurgeon and stroke specialist at Oregon Health and Science University told CNN “there was a relatively small number of patients involved to make a strong conclusion.”

By Kang Yoon-seung (koreacolin@gmail.com)
Intern reporter



<한글 기사>

커피마시다 코풀면 뇌동맥 파열??

뇌동맥류 파열을 촉발하는 위험요인 8가지가 밝 혀졌다.

뇌동맥류란 뇌동맥의 한 부분이 약해지면서 꽈리처럼 부풀어 오른 현상으로 터 지기 전에는 자각증상이 없지만 파열되면 뇌동맥을 둘러싼 지주막하에 출혈이 발생 하고 뒤이어 출혈성 뇌졸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네덜란드 위트레흐트 대학 메디컬센터 신경과전문의 모니크 블라크(Monique Vlak) 박사는 뇌동맥류 지주막하출혈로 발생한 뇌졸중에서 살아난 환자 250명을 대상으 로 동맥류 파열을 일으킬 수 있는 30가지 위험요인 중 자신에게 해당하는 것을 고르도록 한 결과 커피, 힘든 운동, 코 풀기, 성행위 등 8가지가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것으로 메디컬 뉴스 투데이 등이 5일 보도했다.

위험요인 1위는 커피를 마신 것으로 10.6%를 차지했고 뒤이어 힘든 운동 7.9%, 코를 푼 것 5.4%, 성행위 4.3%, 힘든 배변 3.6%, 콜라 마신 것 3.5%, 깜짝 놀란 것 2.7%, 화낸 것 1.3% 순이었다.

이 8가지 위험요인은 모두 일시적으로 혈압을 상승시키기 때문에 뇌동맥류 파열 은 혈압상승이 원인으로 보인다.

이 결과에 비추어 뇌동맥류 진단을 받은 사람은 특히 커피를 줄이고 변비가 있 으면 하제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블라크 박사는 말했다. 

뇌동맥류는 선천성 뇌동맥 결함, 고혈압, 동맥경화, 뇌 외상 등에 의해 나타날 수 있으며 아이보다는 성인, 남성보다는 여성(2대 3)에게 빈발한다.

이 연구결과는 ‘뇌졸중(Stroke)’ 온라인판(5월5일자)에 발표되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