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ntertainment

Musician Seo Tai-ji, actress Lee Ji-ah in divorce suit: report

Seo Tae-ji(left) and Lee Ji-ah (Yonhap News)
Seo Tae-ji(left) and Lee Ji-ah (Yonhap News)

To the great shock of fans, musician Seo Tai-ji and actress Lee Ji-ah are in a divorce suit, Sports Seoul reported Thursday.

Seo, the media-shy enfant terrible of Korean hard rock, is famous for leading a secretive life but the report that he is married shocked the nation via cyberspace.

The report is all the more shocking because Lee created top headlines last month when heartthrob actor Jung Woo-sung admitted to having a special relationship with Lee. Jung and Lee starred together in recent SBS spy drama “ATHENA: Goddess of War.” 

“The divorce suit became known on April 18 when the Seoul Family Court held the second trial of their case. Lee Ji-ah initiated the lawsuit in January, asking Seo Tai-ji for settlement and division of property,” the report said.

“The two sides have had two trials in March and in April.”

The report also said that the relationship between Seo and Lee was hinted at in March 2009, when Lee went to Seo’s concert at the Olympic Park. 

Since her 2004 debut in a TV commercial, Lee’s personal profile has hardly been known to the public, which is why Lee and Seo were able to keep their marriage and the reported divorce suit a secret.

It was not known when and where the two were allegedly married but news reports said the ceremony took place in 1997. 

Seo debuted in 1992 by leading boy band Seo Taiji & Boys and the group’s title song “I Know” became a major hit. After disbanding the group in 1996, Seo announced that he would not return to the K-pop scene but made a comeback in 1998. Since 1998, Seo has been releasing albums and enjoys a fan following. 

By Kim Yoon-mi (yoonmi@heraldcorp.com)

<관련 한글 기사> 

이지아 "1997년 美서 서태지와 결혼..자식 없다"

"위자료.재산분할 소송..이혼 소송 아니다"

배우 이지아가 가수 서태지와의 관계를 인정했 다. 그러나 둘 사이에 자녀는 없다고 밝혔다. 

이지아는 21일 밤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서태지 씨와 위자료 및 재산분할 등 에 관한 청구소송을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동안 이지아 씨는 원만한 관계 정리를 원했으나 서로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며 "재산분할청구소송의 소멸 시효 기간이 다 돼 더 이상 협의가 힘들 것으로 판단, 지난 1월19일 소를 제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소를 제기하면서도 두 사람 사이의 의견 차이가 현재와 같이 심각 한 양상으로 발전하고 사태가 확대될 것을 예상하지 못했던 탓에 현재 몹시 당황하고 있으며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지아는 1993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으며, 같은 해 로스앤젤레스 한인 공연에서 지인을 통해 서태지를 처음 만났다. 이후 이지아는 미국에 머물고 서태지는 연예 활동 등으로 한국에 머무르며 서로 편지와 전화로 연락하며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서태지는 1996년 초 은퇴 후 미국으로 건너갔으며 이지아가 언어 및 현지 적응을 위한 도움을 주며 더욱 가까워졌고, 1997년 미국에서 단둘만의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후 애틀랜타와 애리조나에 거주하며 결혼 생활을 했다. 

소속사는 "2000년 6월 서태지 씨가 컴백하자 이지아 씨는 혼자 지내다가 2006년 단독으로 이혼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2009년 이혼의 효력이 발효됐다"며 "이혼의 사유는 일반인에 비해 평범하지 않은 상대방의 직업과 생활 방식, 성격 차이 때문이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이어 "자녀가 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현재 진행 중인 소송은 이혼 소송이 아님을 정확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지아는 2004년 말 잠시 한국에 왔을 때 우연히 한 휴대전화 광고에 출연하면서 연예활동에 관심 가지게 되었고 2005년 초 미국 생활을 정리하면서 한국으로 건 너와 '태왕사신기'로 데뷔했다.

이지아는 "상대방이 상당한 유명인이었기 때문에 데뷔 후 개인사를 숨길 수밖에 없었다"며 모든 사실을 솔직하게 말씀드릴 수 없었던 부분에 대해 모든 분들께 죄송하게 생각하며 저 스스로도 혼자서는 감당하기 힘든 시간들을 보냈다"고 말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그는 "어린 나이였지만 진심으로 사랑했었고 마지막까지 원만하게 마무리하고 싶었지만 그렇지 못한 모습 보여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이지아 씨는 이번 일로 많은 분들을 놀라게 해드린 점과 미리 솔직하게 말씀드릴 수 없었던 부분에 대해 그동안 아껴주신 소속사 및 모든 지인들께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