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Anti-radiation honey provided to N.Korean workers

The North Korean anti-radiation honey (Yonhap News/RFA)
The North Korean anti-radiation honey (Yonhap News/RFA)

As radiation concerns mount worldwide about Japan’s nuclear crisis, iodine tablets and foodstuffs known to block radiation have been selling like hotcakes.

A North Korean special remedy for radiation has received great attention Tuesday as broadcast media specializing in North Korean news reported anti-radiation honey is being provided to North Korean workers.

Radio Free Asia reported that anti-radiation honey is categorized as one of the special offers for workers and is made by a local pharmaceutical company. Honey itself is known to be invaluable in North Korean as apiculture in the country has collapsed due to reckless logging.

The anti-radiation honey targets workers who have been exposed to radiation or current workers at nuclear power plants. The description on the honey bottle says the honey contains ginseng and medicinal herbs and recommends taking 20 grams three times a day.

The North Korean state broadcasting agency reported in 2008 that the health and life science institute developed special health products including the anti-radiation honey. The honey is also said to relieve physical fatigue and stress in healthy people.

“Honey has equal values with alcoholic beverages and meats in North Korea and is provided to workers under poor working conditions,” a defector was quoted as saying in the report.

By Lee Woo-young (wylee@heraldcorp.com)
Edited by Rob York


<한글 기사>

꿀이 ‘방사능 오염’ 치료제?

“방사능에 오염돼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가 섭취하면 좋습니다.”

일본의 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북한의 제약회사인 ‘석암약제국’이 내놓은 꿀 강장제인 ‘항방사선꿀’이 눈길을 끌었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2일 “이 꿀에는 꿀벌 모양의 그림과 함께 ‘꿀에함유된 항방사능 강장제(ANTI-RADIATION TONIC IN HONEY)’라는 문구가 영어와 한자로 적혀 있다”고 전했다.

짙은 갈색병에 든 이 꿀의 뒷면에는 하루 세번 20g씩 식전이나 식중에 섭취하라는 사용법과 함께 이 제품이 고려인삼과 약초 등으로 만들어졌다는 설명서가 한글과 영어로 적혀 있다. 이 설명서는 이 제품을 섭취해야 할 대상자로 원자력발전소에서 일하거나 현재 방사능에 오염돼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로 명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앞서 2008년 9월 “보건 및 생물과학연구기관에서 여러 종류의 특이한 건강식품을 연구, 개발했다”며 “북부 고산지대에서 자란 산삼과 불로초 등 천연 약재로 만든 건강식품인 항방사선꿀 등은 사람들이 정상적으로 먹으면 정신 및 육체적 피로가 빨리 회복되고 심장질환, 혈전증을 막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한 탈북자는 RFA와 인터뷰에서 “무모한 벌목으로 북한의 양봉산업이 거의 무너지면서 꿀은 아주 귀한 식품이 돼 아무나 먹기 어렵다”며 “꿀은 술과 고기 등과 함께 ‘노동보호물자’로 지정돼 핵시설이나 탄광, 금광 등 열악한 근로환경에서 일하는노동자에게 제공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꿀이 실제 방사능 오염에 효과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의약품이 부족한 북한은 한의학을 이용해 한약재를 활용한 건강식품을 내놓고 암이나 각종 질병에 좋다고 선전하지만 제대로 된 임상시험 등을 거치지 않아 효능을 믿기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다.

(헤럴드 경제)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