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 Korea's producer price growth hits 28-month high in March

 South Korea's producer prices grew at the steepest pace in 28 months in March on the back of a hike in oil and commodity prices, the central bank said Friday, indicating growing inflationary pressure.

   The producer price index, a barometer of future consumer inflation, jumped 7.3 percent in March from a year earlier, up from

6.6 percent tallied the previous month, according to the Bank of Korea (BOK).

   It marked the fastest expansion since a 7.8 percent on-year gain tallied in November 2008, it added.

   Compared with the previous month, the producer prices rose 1.2 percent, picking up from a 0.7 percent on-month gain in February, it added.

   The prices of industrial goods rose 9.1 percent in March from the previous year, accelerating from a 7.8 percent on-year expansion in February, as oil costs jumped, the bank noted. The March numbers marked the fastest gain since 10.6 percent growth seen in November 2008.

   Oil prices have been on the rise amid jitters over ongoing political unrest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South Korea, the world's fifth-largest purchaser of crude oil, relies entirely on imports for its oil needs.

   Finance Minister Yoon Jeung-hyun said Thursday that the government is studying many ways including an oil tax cut in a bid to help ease higher oil costs as rising energy prices are feared to hurt the livelihood of low- and middle-income families.

   The data came as the BOK plans to hold a monthly rate-setting session on Tuesday. Despite growing inflationary pressure, analysts said the BOK is likely to freeze the rate this month at 3 percent due to increased economic uncertainty like Japan's quake.

   In March, the country's consumer prices jumped 4.7 percent from a year ago, the fastest growth in 29 months. Consumer inflation surpassed the upper ceiling of the BOK's 2-4 percent inflation target band for three months in a row.

   The BOK has raised the key interest rate by a combined 1 percentage points four times since July last year. (Yonhap News)

<관련기사>

생산자물가지수 증가율 2년4개월來 `최고'

전년 동월 대비 7.3% 올라..연속 9개월째 상승세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 소비자물가의 선행지표인 생산자물가의 전년 동 월 대비 증가율이 2년4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생산자물가지수는 연속 9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향후 소비자물가의 가파른 상승세를 예고했다.

    한국은행이 8일 내놓은 `2011년 3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 가지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7.3%가 올라 2008년 11월의 7.8% 이후 가장 높았다.

    전월 대비 증가율은 1.2%로 지난해 7월부터 9개월째 올랐다. 앞서 2011년 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에 비해 증가율이 0.7%에 그치면서 상승세가 둔화하는 듯했으 나 3월들어선 다시 1.2%로 뛰어올랐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공급하는 모든 상품과 일부 서비스의 가격수준 을 측정하는 지표로 일정한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된다.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박연숙 과장은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이 크게  오르면 서 석유제품 및 화학제품, 1차 금속제품 등 공산품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고 설명했다.

    공산품은 전년 같은 달보다는 9.1%, 전월보다는 1.8%가 올랐다.

    제품별 전년 같은 달 대비 상승률은 석유제품 22.1%, 화학제품 16.3%, 1차 금속 제품 20.7%였다. 특히 두바이유는 전년 같은 달에 비해 무려 40.3%나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제품별로는 석유제품은 제트유(39.9%)와 코크스(36.9%), 화학제품은 파라크실렌 (64.7%)과 테레프탈산(56.2%), 1차 금속제품은 은(106.7%)과 전기동(37.6%)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이 가팔랐다.

    먹을거리와 직결된 농림수산품은 축산물 가운데 돼지고기가 전년 동월에 비해 무려 76.4%가 치솟았고, 채소류 가운데는 마늘이 129.9%, 무 50.1%가 올랐으며,  과 실류는 전체적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58.4%나 오른 가운데 사과(44.7%)와 배(44.3%) 등 주요 과일의 상승률도 높았다.

    전력.수도.가스 부문은 전달에 비해 변동이 없었으나 전년 동월에 비해선  3.2% 가 올랐다. 서비스 부문은 전달에 비해선 0.2%가 올랐고, 전년 동월에 비해선  2.1% 가 올랐다.

MOST POPULAR
LATEST NEWS
leadersclub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