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orea ranks 3rd out of Asian countries in English proficiency

South Korea ranked third out of Asian nations according to an English Proficiency Index announced on March 30 by Education First, a global education center.

Korea, with an overall ranking of 13th, overtook Japan (at 14th) and Taiwan at (25th).

From 2007 to 2009, Education First conducted online English tests on 2.3 million working adults all from over the world. English proficiency was tested in four categories -- grammar, vocabulary, reading and listening.

Among Asian countries, Korea’s 54.19 points followed only Malaysia (9th) with 55.54 points and Hong Kong (12th) with 54.44 points. Koreans’ English proficiency can be considered relatively high considering that Korea’s official language is not English. Malaysia and Hong Kong, however, use English as one of their official languages.

The overall English proficiency of an average Korean adult also rated “above average.” South Korea placed among the top tier nations by ranking 13 out of 44 non-native countries.

English education is important in Korea, Education First says, citing Korea's efforts to promote early English education in public schools and the emphasis on English education in private education.

In Asia’s case, the gap between nations in English proficiency was largely affected by the level of political stability and economic power of the country as well as the educational zeal of the people. Overall English ability was highest in Northern European countries such as Norway, the Netherlands and Denmark, with Sweden and Finland following closely behind.

In places where the public education system is relatively weak, the English proficiency of the people also rated poorly. Argentina, ranking 16th in total, scored highest among Central and South American nations with 53.49 points. 


By Yun Suh-young (syun@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Rob York

<한글 기사>

"한국 성인 영어실력 아시아 3위"

교육기관 'EF 에듀케이션 퍼스트' 조사결과 비영어권 44개국 중 13위…아시아선 日.中 앞질러

우리나라 성인의 영어 능력이 비영어권 44개 국가들 중 13위, 아시아권 국가들 중에서는 3위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교육기관인 'EF 에듀케이션 퍼스트'는 지난달 30일 비영어권 44개국  성인들의 영어실력을 국가별로 평가한 '영어능력 평가지수(EF English Proficiency Index)'를 발표했다.

EF 에듀케이션 퍼스트는 지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전세계 직장인 230만명을 상대로 문법, 어휘, 읽기 및 듣기의 4개 항목으로 구성된 온라인 영어 시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한국 성인들의 평균 영어실력은 노르웨이, 네덜란드, 덴마크 등에 이어 전체 순위 13위를 차지해 평가 대상국들 가운데 `중간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은 또 영어능력 평가지수 54.19점을 기록해 전체 순위 9위에 오른 말레이시아(55.54점)와 12위에 오른 홍콩(54.44점)의 뒤를 이어 아시아권 국가들 중에서는 3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말레이시아나 홍콩에서 영어가 사실상 공용어로 사용됐던 점을 감안할 때 한국 성인들의 영어 실력이 아시아권에서 상당한 수준임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한국은 또 54.17점으로 14위를 차지한 일본이나 25위에 오른 대만(48.93점)도 앞질렀다.

EF 에듀케이션 퍼스트는 한국의 경우 "조기 영어 교육을 도입하고 있는 공교육 시스템과 방대한 사교육 시장 규모에서 보여지듯 영어 학습이 매우 강조되고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반면 최근 수년째 영어 학습에 열을 올리고 있는 중국은 29위(47.62점), 과거 영국의 식민지였던 인도는 30위(47.35점)로 예상밖의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아시아권의 경우 정치적 안정성과 국가의 경제력, 교육열 등의 차이에 따라 영어능력에서 큰 차이를 보였는데 인도네시아는 44.78점으로 34위, 베트남은 39위(44.32점), 태국은 42위(39.41점)에 머물렀다.

기초부터 고급까지 다양한 수준의 영어를 구사하는 대상자들을 상대로 의사소통 능력에 초점을 두고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북유럽 스칸디나비아권 국가들의  영어능력이 전반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는 69.09점으로 1위에 올랐고 네덜란드가 2위(67.93), 덴마크(66.58점)가 3위, 스웨덴(66.26점)이 4위, 핀란드가 5위(61.25점)을 차지했다.

반면 공교육 제도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남미 지역의 경우 전반적으로  영어능력이 낮은 것으로 나타나 이 지역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한 아르헨티나(53.49점)가 전체 순위 16위를 차지했다.

또 멕시코는 51.48점으로 18위, 코스타리카가 49.15점으로 22위를 차지했고  나머지 국가들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