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Lee Chang-dong's 'Poetry' wins highest honor at Swiss film festival

  Renowned South Korean director Lee Chang-dong's film "Poetry" was named best picture at the 25th Fribour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Switzerland, the event's organizers said Monday.

   The film, Lee's fifth feature, tells the story of a conflicted elderly woman who finds happiness in writing poetry for the first time, while a harsh reality simultaneously forces her to suffer guilt and fear.

   Written by the Cannes award-winning director, who served as South Korea's culture minister from 2003 to 2004, the screenplay has drawn rave reviews for its emphatic insight into crime and redemption.

   Lee took the top Regard d'or award out of 12 films in the festival's international competition, winning a total of 30,000 Swiss francs (US$32,000) in prize money, according to the FIFF, which ran from March 19-26.

   "Poetry" also received the jury award given by the International Federation of the Cinematographic Press for promoting cinema as an art and encouraging new and young cinematographers.

   "'Poetry' traces a critical psychogram of society whilst examining the question of guilt and the place occupied by poetry within a ruthless world," said the jury in a statement posted on its Web site. "For the skillful fusion, the perfect unity, the beauty, the purity and essence of art in itself."

   The movie also won the best screenplay award at the Cannes Film Festival last year.


<한글뉴스>

이창동 `詩', 프리부르 영화제 최고상 받아

    (제네바=연합뉴스) 맹찬형 특파원 =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詩)'가 스위스의 제25회 프리부르 국제영화제(FIFF)에서 최고상을 받았다.

    FIFF 사무국은 19-26일 열린 영화제의 경쟁 부문에 출품된 10개국 12개 영화 가 운데 한국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가 최고의 상인 `금 시선(金 視線 Regard  d'or) 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26일 오후(현지시간) 발표했다. 대상 작품 감독에게는 2 만 스위스프랑, 프로듀서에게는 1만 스위스프랑이 수여된다.

    이번 영화제에서 `시'는 또 국제영화평론가협회가 예술영화나 새로운 실험영화 제작을 촉진하기 위해 주는 상인 비평가상까지 받았다.

    이창동 감독은 앞서 지난 2008년 프리부르 영화제의 `올해의 헌정 감독'으로 선 정돼 `초록 물고기' 등 그의 주요 영화들이 영화제 기간 회고전 형식으로 상영된 바 있다.

    올해 영화제에서 대상 다음으로 상금이 많은 '재능있는 영화상"은 훌리오  헤르 난데스 코르돈이 감독한 과테말라, 프랑스, 독일 등 3개국 합작 음악영화 `지옥의 마림바'에 돌아갔다. 

    또 심사위원 특별상은 이란 감독 모셴 방돌바하브의 '방해하지 마세요', 관객상 은 콜롬비아 감독 카를로스 세자르 아르베알레스의 '산(山)의 색채'가 각각  선정됐 다

    한편, 3만2천명이 관람한 이번 영화제의 26일 폐막행사에선 한국 김태영 감독의

`만추(晩秋)'와 인도 아미르 바시르 감독의 '가을'이 각각 상영됐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