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Business

Audi introduces new Audi TT in S. Korea

Audi Korea, the local importer and distributor of luxury German car brand Audi, introduced the facelift version of the Audi TT sports coupe in South Korea Monday.
 

Audi Korea introduced the new Audi TT (Yonhap News)
Audi Korea introduced the new Audi TT (Yonhap News)

The new Audi TT comes in two trims -- the Audi TT Coupe 2.0 TFSI Quattro and Audi TT Roadster 2.0 TFSI Quattro.

They both come with a four-cylinder 2.0-liter gasoline engine that produces maximum horsepower of 211 and maximum torque of 35.7 kilogram-meters at its peak.

The new Audi TT Coupe takes 5.6 seconds to accelerate from zero to 100 kilometers per hour and has an average fuel economy of 11.3 kilometers per liter. The new Roadster model has a zero-to-100km/h acceleration time of 5.8 seconds, down 0.7 second from the previous version, according to Audi Korea.

The local price of the Audi TT Coupe has been set at 64.5 million won (US$57,165), with the Audi TT Roadster carrying a price tag of 67.5 million won ($59,824).

(Yonhap News)


<관련 기사>

스포츠카 '뉴 아우디 TT' 출시

아우디코리아는 동력 성능을 강화한 스포츠카 '뉴 아우디 TT'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4기통 터보차저 직분사 엔진인 2.0 TFSI 엔진과 6단 S-트로닉 듀얼클러치  자동변속기를 탑재, 최고출력은 기존 200마력에서 211마력으로, 최대토크는 28.6kg.m에서 35.7kg.m으로 개선됐다.

제로백 가속시간도 5.6초로 기존 모델보다 0.8초 줄어들었다. 공인 연비는 11.3㎞/ℓ.

승용 4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quattro) 최신 버전이 적용됐으며, 알루미늄  차체를 위한 ASF(Audi Space Frame) 기술, 고강성 스틸 기술이 혼합 사용된  하이브리드 바디 등 첨단 안전장치들도 장착됐다.

판매 가격은 '뉴 아우디 TT 쿠페 2.0 TFSI 콰트로'가 6천450만원, '뉴 아우디 TT 로드스터 2.0 TFSI 콰트로'는 6천750만원이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