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aximum prison term for brutal murderers to double to 50 years

  The Supreme Court will hold its sentencing council meeting on Monday to finalize a new set of sentencing guidelines that call for increasing the maximum prison sentence for brutal murderers to 50 years, officials said Sunday.

   Under the new guidelines prepared following last year's revision of the criminal law, those convicted of killing more than two people in a premeditated or cruel manner will be sentenced to up to 50 years in prison, up from the current limit of 25 years, or a life sentence.

   The revision of the criminal law came in 2010 after the public increasingly complained that the local courts' punishment of violent crime offenders was too weak to discourage potential criminals.

   The guidelines divide murder into more specific categories.

Random killers who murder more than two people will be jailed 22 to 27 years. Those guilty of premeditated murders of more than two or who use extreme brutality in the killings are to be sentenced to 25 to 50 years or life.

   The sentencing committee was established in 2007 to set out a uniform sentencing policy for individuals and organizations convicted of felonies and other serious crimes. (Yonhap News)

<관련기사>

'잔혹 살인'에 징역 50년 등 양형기준 확정

내일 양형위 전체회의서 8개 범죄군 기준 정해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유기징역 상한을 50년으로 높인 개정형법을  반 영해 살인범죄의 권고 형량을 크게 올린 양형(量刑) 기준이 마련된다.

    대법원 양형위원회(위원장 이규홍)는 21일 전체회의를 열어 살인범죄에 대한 양 형기준 수정안과 절도, 사기, 식품·보건, 약취·유인, 공문서 위조, 사문서 위조, 마약, 공무집행방해 등 8개 범죄군의 양형기준안을 확정하고 시행시기를 결정한다.

   이 양형기준안이 시행되면 앞으로 살인범죄는 극단적 인명경시살인, 중대범죄 결 합 살인, 비난동기 살인, 보통동기 살인, 참작동기 살인 등 5가지 유형으로 나눠 처 벌된다.

    이에 따라 살해욕구를 충족하려고 2명 이상을 살해하는 등의 극단적 인명경시 살인은 징역 22∼27년을 기본으로 하고, 계획적이거나 잔혹한 수법과 같은 가중요소 가 있으면 징역 25∼50년이나 무기징역 이상으로 처벌된다.

    장기간 가정폭력이나 성폭행, 스토킹 등에 시달려 지속적으로 육체적·정신적 피해를 당한 사람이 가해자를 살해한 경우 등 동기에 특별히 참작할 사유가 있는 때 는 살인죄라도 징역 4∼6년을 기본형량으로 권고한다.

    사기범죄는 일반사기와 조직적 사기로 나눠 형량에 차이를 둔다. 보이스피싱, 사기도박단, 보험사기단 등 여럿이 역할을 분담해 계획적으로 저지르는 조직적 사기 는 일반사기보다 기본형량을 1∼3년 가중하고 피해액과 피해자 수에 따라 최대 징역 50년까지 선고할 수 있게 된다.

    다만 다단계 사기의 단순 가담자를 조직적 사기로 분류해 처벌할지는 위원들 사 이에 의견이 갈린 상태라 이날 회의에서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마약범죄자가 수사에 협조했을 때 윗선이나 공범 여럿의 수사 정보를 제공하는 등 협조 정도가 크면 특별 감경요소로, 단순 협조에 해당하면 일반 감경요 소로 고려하기로 양형기준에 명시하기로 했다.

    통일된 양형기준으로 형량에 대한 불공정 시비를 불식하기 위해 2007년 4월  출 범한 양형위는 1차로 2009년 7월 성범죄, 살인, 뇌물, 강도, 횡령, 배임, 위증,  무 고 등 8개 범죄의 양형기준을 도입했으며, 이후 2년 동안 절도, 사기 등 8개 범죄의 양형기준을 논의해 왔다.

    이날 회의로 2기 양형위 활동이 사실상 마무리되며, 다음 달 출범하는 3기 양형 위는 교통, 상해, 폭행, 협박, 공갈, 손괴, 장물, 방화, 선거 등 범죄의 양형기준을 마련하는 작업에 들어간다.

MOST POPULAR
LATEST NEWS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