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Japan PM under pressure over donation

TOKYO (AFP) - Japan's embattled Prime Minister Naoto Kan on Friday admitted to receiving donations from a man believed to be a foreign national, the same violation which claimed the foreign minister his job.

"I thought he was a Japanese national as he had a Japanese name," Kan told a parliamentary committee after a newspaper report said that Kan's fund-management body had taken donations from a South Korean resident of Japan.


Japanese Prime Minister Naoto Kan (AP-Yonhap News)
Japanese Prime Minister Naoto Kan (AP-Yonhap News)


"I wasn't aware at all that he is a foreign national as the report says,"  he added. "I have received donations... I will return all the money if it is confirmed that he is a foreign national as in the report," he said.

It comes just days after Seiji Maehara resigned as foreign minister for taking money from another South Korean resident of Japan, a violation of the country's political fund control law.

The Asahi newspaper said Kan's fund-management body had received a total of 1.04 million yen ($12,500)  from the man in 2006 and 2009.

Kan said he did not know when and how much money he had received.



<한글 기사> 


日 간 총리 "재일한국인 자금 받았다"




일본의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가 재일 한국인으로부터 정치 헌금을 받은 사실은 시인했다. 그는 하지만 외국인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자신의 정치자금관리단체가 자금을 받 은 만큼 총리직을 사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간 총리는 11일 오전 각료 간담회와 참의원 예결위원회에서 이날 아사히신문이 외국인에게 104만엔(약 1천400만원)의 정치자금을 받았다고 보도한 것은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간 총리는 재일 한국인에게 정치헌금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돈을 낸 사람이 재일 한국인임을 모르고 자신의 정치자금관리단체가 받았다면서 받은 돈을 반환하겠다고 말했다.
간 총리는 지인의 소개로 이 재일 한국인과 낚시를 하거나 식사를 한 관계이지만 일본 이름을 써 일본 국적이라고 여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직무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분에게 이해를 구한다"면서 "총리직을 사임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간 총리의 정치자금관리단체가 외국인인 재일한국인에게 2006년과 2009년에 걸쳐 모두 104만엔(약 1천400만원)의 정치헌금을 받은 의혹이 있다 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간 총리는 구(舊) 요코하마상은신용조합(현 중앙상은신용조합 )의 전 비상임이사인 재일 한국인에게 2006년 100만엔, 2009년 3월 2만엔, 2009년 8월 1만엔을 받았고, 2009년 8.30 총선으로 민주당 정권으로 바뀐 뒤인 11월 간 총 리가 부총리 겸 국가전략담당상이었을 때 1만엔을 받았다.
헌금자 이름은 모두 일본명으로 기재됐으며 직업은 회사 임원으로 돼 있었다. 간 총리에게 정치헌금을 한 사람은 52세의 남성으로 현재 도쿄시내에서 빠찡꼬점 등을 운영하는 회사의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취재 결과 복수의 상은신용조합 관계자들과 친족은 이 남성이 한국인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간 총리는 이 문제에 책임을 지고 퇴진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외무상이 같은 사안으로 자진 사퇴한 직후여서 야권과 정적인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계의 사임 요구가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간 총리의 후원자이자 차기 총리로 유력하던 마에하라 전 외무상은 지난 4일 참 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야당 의원의 폭로로 재일 한국인으로부터 2만5천엔(약 337만원 )의 정치자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난 직후인 지난 6일 사임했다.
일본 정치자금법은 정치인이 외국인이나 외국 기업으로부터 정치자금을 받아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고의로 돈을 받았다면 나중에 돌려주더라도 3년 이하 금고형이나 50만엔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고, 형이 확정되면 형 집행기간과 그 후 최장 5년간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정지된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