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World pays attention to S. Korean diplomats’ sex scandal

The South Korean diplomat sex scandal involving a Chinese woman has been making waves across the world.
 

(Courtesy from Seoul Shinmun)
(Courtesy from Seoul Shinmun)

The sex-for-favor scandal, in which three S. Korean consuls in Shanghai are alleged to have given confidential government information to their 33-year-old mistress, is rocking South Korea. And now the international media have picked up on the scandal.

On some foreign news websites, the story has already been listed as one of the “most read” articles.

The Sydney Morning Herald posted an article titled “Shanghai sex scandal rocks Korean diplomats,” which already has been listed as the second most read world article.

The Bangkok Post posted “S. Korea’s Shanghai consulate hit by sex scandal,” quoting a Korean daily as saying the case “sounds like a steamy soap opera involving infidelity, secrets and a femme fatale.”

It was Deung’s Korean husband who provided the Seoul government with photos of the Chinese woman with the diplomats.

South Korea is currently planning to send an inter-agency team to Shanghai for an on-site investigation into the scandal.

It remains unclear whether the Chinese woman is a professional spy or just a visa broker.

Other major global news media, including The Washington Post, The Straits Times in Singapore, France 24, and India Times, also reported the Korean sex scandal.

By Moon Ye-bin (yebinm@heraldcorp.com)
Intern reporter

Edited by John Power


<한글 요약>

"상하이 스캔들" 해외에서도 큰 관심

중국 여성과 한국 외교관들과의 추문 사건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사에서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 사회를 강타하고 있는 “상하이 스캔들”이 확산되자 해외 언론들도 앞 다퉈 이사건을 보도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상하이 주재 한국 외교관들이 33세 중국 여성 덩모씨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정부의 기밀이 유출되어 발생됐다.

덩씨는 일반인들은 접근하기 어려운 정부 내부통신망의 인사정보, 상하이 주재 총영사관의 비상연락망과 비자 발급 기록, 정부•여당 최고위층을 포함한 정치권 인사 200여 명의 연락처(휴대전화 번호) 등을 가지고 있었다.

해외 언론들의 웹사이트에서는 “상하이 스캔들” 기사가 이미 최신 인기뉴스에 올라와 있다.

호주언론인 더 시드니 모닝 헤럴드 (The Sydney Morning Herald) 인터넷사이트에서는 “상하이 섹스 스캔들 한국 외교관들 흔들어 놓다” 라는 제목으로 올라와 있는데 국제뉴스 인기 기사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태국 영자신문 더 방콕 포스트(The Bangkok Post)는 “한국의 상하이 주재 외교관들 섹스 스캔들 화제”라는 제목으로 독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방콕 포스트는 한 국내일간지를 인용하며 이번 사건을 불륜 드라마로 묘사했다.

그 외 워싱턴 포스트, 스트레이트 타임즈, 프랑스 24, 인디아 타임즈등 주요 해외 언론들도 이번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이번 덩씨의 정보유출 의혹은 덩씨의 한국인 남편에 의해 제기됐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