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S. Korea's defense minister tells troops to act fast if provoked

South Korea's defense minister instructed his troops on Tuesday not to hesitate to act immediately if they are attacked by North Korea, as he toured the western inter-Korean border wrought with tension after Pyongyang threatened to fire if provoked.

"During an operation, don't ask whether to shoot or not. Report after taking action first," Kim Kwan-jin said during his visit to the First Army Corps, which oversees the tourist zone of Imjingak that the North on Sunday threatened to shoot at, officials said.

Kim's comments, relayed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n Seoul, are in response to long-running criticism that the military has been slow to react to armed provocations by North Korea.   

The criticism heightened in November last year when the North bombarded a South Korean island and killed four people, leading to the resignation of then Defense Minister Kim Tae-young. 

"Persistent discussions are needed to predict the types of provocation the North may mount," Kim Kwan-jin said, calling on commanders to mobilize their imaginative powers to foresee attacks.

On Sunday, North Korea also threatened to turn Seoul into a "sea of fire," arguing the joint U.S.-South Korean military exercises that kicked off this week are aimed at toppling its regime.

It also said it would fire at Imjingak if South Korea continues to send anti-Pyongyang leaflets in balloons across the border from there, raising already high tensions between the sides.

The 11-day combined Key Resolve/Foal Eagle exercises, purely defensive in nature according to their organizers, began Monday. The war games mobilize tens of thousands of troops from both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llies that fought together against the North in the 1950-53 Korean War.

The war continues to this day as it ended in a truce rather than a peace treaty. On Tuesday, South Korean President Lee Myung-bak renewed his offer of talks with the North, urging the communist regime to take steps to show it is regretful of past provocations.

(Yonhap News)

<관련기사>

<김국방 "쏠까 말까 묻지말고 선조치하라">

北주장 '대북심리전 발원지' 대비태세 현장점검

김관진 국방장관은 1일 서부전선 최전방부대를 순시하고 북한군 도발 가능성에 대한 대비태세를 점검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7시55분께 1군단 지하벙커에 있는 지휘통제실에서 최종일 군단장으로부터 북한군의 최근 동향과 우리 군의 대비 태세를 보고받았다.

1군단은 남북관리구역 서부지구 및 임진각 일대를 관할하는 부대로, 최근  북한군이 대북 심리전 발원지로 지목한 지역 가운데 한 곳이다. 북한군은 최근 임진각 등 심리전 발원지를 조준 격파사격하겠다고 위협했다.

최 군단장은 "북한군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추적하고 있다. 북한군이 도발하면 자위권 차원서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군이 임진각을 조준사격하겠다고 위협하고 있지만 만약 적의 공격이 있다면 원점을 타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예상을 뛰어넘는 도발에 대비하고 있다"면서 "도발시 압도적 전력으로 대응할 것이다. 이를 위해 24시간 각 제대별로 전투형 평가회의(일명 배틀리듬)를 개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장관은 "북한군이 도발할 수 있기 때문에 모든 도발유형에 대한 상상력을 발휘하고 끊임없는 토의가 필요하다"며 "작전 시행시 현장에서 쏠까요 말까요 묻지 말고 선조치 후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그는 "아무리 도발대비 계획이 잘 되어 있다고 해도 행동이 따라가야 한다"며 "이에 대한 훈련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전 8시55분 1군단 예하 포병대대의 다연장로켓(MLRS) 부대를 방문하고 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포병부대장은 "현재 전방에 전개된 MLRS는 적의 도발시 즉각 사격할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빠르면 수분내에 즉시 대응이 가능하다"고 보고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장관은 28일부터 시작된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훈련  기간 북한군의 도발 가능성에 대비하고 점검하는 차원에서 전방을 순시했다"며 "특히 북한군이 심리전 발원지를 조준 격파사격하겠다고 위협하는 최근 상황 등을 반영한 조치"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