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S. Korean manufacturers' sentiment edges down for Q2

 South Korean manufacturers' confidence inched down for the second quarter on jitters over currency volatility and rising costs of raw materials, a poll showed Sunday.

   In its survey of 1,326 local manufacturers,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said the business sentiment index slipped to 108 for the April-June period from 111 for the current quarter.

   A reading above 100 means optimists outnumber pessimists. The index has been above 100 since the second quarter of 2009 when it reached 66.

   "Concerns over rising costs of raw materials and volatile currency rates sent the index lower than the previous quarter," the chamber said in a report.

   According to the findings, 28.1 percent of the respondents said their business conditions will improve in the second quarter, while 52.4 percent said they will be similar to those of the previous quarter. About 19.5 percent of the companies polled said conditions will deteriorate in the second quarter.

   By business sector, car makers, refiners and medical equipment makers were optimistic about the second-quarter business climate, while shipbuilders, publishing firms and refiners expected their business climate to weaken slightly, the poll showed.

 

<한글뉴스>

기업 체감경기지수 4분기 연속 하락

28.1% "2분기가 1분기보다 좋아질 것"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기업의 체감경기지수가 지난해 2분기 이후 4개 분기 연속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1천326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011 년 2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108로 1분기(111)보다 소폭 하락했다고 27일  밝 혔다.

    지난해 2분기(128) 이후 떨어지기 시작한 BSI는 2010년 3분기 124, 4분기 121로 서서히 감소하다가 올해 1분기 급격히 하락했다.

    BSI는 기업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0~200)한 것으로, 100 이상이면 이번 분기 경기가 전 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을 의미하고 ,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2분기 경기가 1분기보다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 업체가 28.1%로 경기악화를 전망 한 업체(19.5%)보다 8.6%포인트 정도 많았고, 경기상황이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5 2.4%였다.

    세부항목별로 보면 내수(114)와 수출(119) 모두 호전될 것으로 전망됐으며,  설 비가동률(118), 생산량(120), 설비투자(110)가 전 분기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           

    그러나 제품재고(99), 경상이익(83), 자금사정(90)은 기준치(100)를 밑돌았고, 원재료 구입가격(34)은 지난 분기에 이어 크게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정유(133), 자동차(127), 전자통신(119), 의료ㆍ정밀기기(128) 등이 호조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음식료(87), 조선(91), 섬유(98), 출판ㆍ인쇄(

88) 등의 업종은 전망치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2분기에 예상되는 최대 경영 애로요인으로는 원자재 가격(42.9%)이 꼽혔고,  환 율변동(10%), 자금부족(8%), 내수부진(8%) 등도 원활한 기업경영활동을 막는 원인으 로 지적됐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