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S reporter was sexually assaulted in Egypt: CBS

  

   NEW YORK (AFP) - Top CBS foreign correspondent Lara Logan suffered a "brutal" sexual assault at the hands of a mob in Egypt while covering the downfall of president Hosni Mubarak, the network said Tuesday.

   "She and her team and their security were surrounded by a dangerous element amidst the celebration. It was a mob of more than 200 people whipped into a frenzy," CBS said in a statement.

   "In the crush of the mob, she was separated from her crew. She was surrounded and suffered a brutal and sustained sexual assault and beating before being saved by a group of women and an estimated 20 Egyptian soldiers."

   The incident took place on Cairo's central Tahrir Square last Friday, the day Mubarak stepped down, CBS said.

Captured from YouTube
Captured from YouTube

   Logan was flown to the United States the next day. "She is currently in the hospital recovering," the statement said.

   South African-born Logan has covered the conflicts in Iraq and Afghanistan, becoming one of the US media's most recognizable war correspondents. She became CBS News chief foreign correspondent in 2006.

美 CBS 여기자 이집트 취재 중 폭행 피해


    (뉴욕 AP=연합뉴스) 미국 CBS 뉴스의 한 여성 특파원이 이집트 사태를 취재하던 중 성폭행과 구타를 당해 현재 병원에서 회복 중이다. 

CBS News
CBS News
    라라 로건 기자는 이집트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의 하야 직후 타흐리르(해방) 광장에 그녀의 팀과 안전요원들과 함께 있던 중 위험한 군중에 의해 둘러싸였다고 C BS가 15일 성명을 통해 밝혔다.
    200명 이상이 광란에 빠졌고, 로건 기자는 폭력적인 군중 속에서 동료와 떨어져 '잔인하고 지속적인 성폭행과 구타를 당했다'고 CBS는 전했다.
    그녀는 여성들과 이집트 군인들에 의해 구출됐다.
    당시 타흐리르 광장은 무바라크 대통령 사임으로 주로 축제 분위기였다. 사람들 은 환호하고 기뻐서 날뛰었으며 서로 얼싸 안았다. 또 폭죽과 자동차 경적 소리와 함께 공중에는 총소리가 들려왔다.
    로건 기자는 지난 1월30일 이후 이집트를 취재하다가 공격당한 140명의 기자 중 한 명이다.
    로건 기자는 이번 사고가 발생하기 일주일 전에 CBS 카메라기자와 함께 이집트 군부에 의해 하루 동안 구금당했고 풀려난 뒤 미국으로 돌아갔다가 무바라크 사퇴 전에 다시 카이로를 찾았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