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Men decry Ewha’s women-only policy

Ewha Womans University Law School could be forced to accept male students, breaking the university’s 125-year tradition and raising question about its identity.

The Constitutional Court held a public hearing last Thursday, over whether or not the law school’s women-only admissions policy is in violation of constitutional rights, after three male law students filed a petition against the private university in 2009.

There are several women-only universities in Korea, but Ewha is the only one to be given authorization to have a law school, reducing the total law school quota of 2,000 to 1,900 for men.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appoints 25 schools and Ewha holds the third-highest quota.

Ewha Womans University Law School
Ewha Womans University Law School

According to Jeon Yong-woo, who represents the male students, Ewha only admitting women is unconstitutional and violates the right to receive education.

“Among the 2000 allowed number of students admitted to law schools, Ewha Law School was approved to admit 100 students, now men have to compete for the remaining 1,900 which is illogical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he said.

“Today, around 40 percent of new judges and prosecutors are female and the ratio continues to increase.”

“So it’s no longer necessary to maintain the policy boost to gender equality with attempts to allocate more posts to females in the legal circles,” said Jeon.

According to data by the Korean Bar Association, female lawyers made up more than 35 percent of the those who passed the bar exam since 2005. However, the data also shows that only 10 percent of practicing lawyers are women, and women held 15 percent of other judicial positions as of 2009.

Ewha Womans University’s representative, Lee Seon-ae replied that Ewha Law School’s guidelines for applicants not under the state, therefore it does not fall under constitutional acts.

“There needs to be respect for the autonomy of private schools,” she said.

“There is a logical reason behind solely choosing women for its school, it is Ewha Law School’s educational goal to ‘train lawyers for sexual equality’ and ‘raising female leaders of the future,” said Lee.

“It is possible within the autonomy of universities, but considering that the current legal system is male-centered, reinforcing the male-centered realm could lead to normative problems,” replied Lee, when asked about the ethics of a men-only law school.

When asked about the no-marriage policy that Ewha upheld for more than 100 years and whether or not it’s intention to rid the women-only policy to follow social change, Lee replied that the university’s education method is catered to the women’s only identity and tradition, and that it will hold on to its policy.

The university of 19,810 female students has been forced to change its policies before. The university had a no-marriage policy for students, which forced many hopeful brides to put off marriage till graduation, marry in secret, or face dismissal. However the university scrapped the rule in 2003 after pressure from the national human rights watchdog.

“The ministry allowed Ewha to run the law school in the belief that the admission rule is not discriminatory against,” a ministry lawyer said.

The ruling is scheduled to be released in 3 to 4 months, according to court officials.

By Robert Lee (rjmlee@heraldcorp.com)


<관련 기사>

<이대 로스쿨 `여성만 입학' 위헌? 헌재서 격론>

"남성의 평등권 등 침해" vs "헌소 대상 아니다"

여성만 입학할 수 있는 이화여대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을 교육과학기술부가 인가하고 이대가 이런 내용의 모집요강을 발표한  것이 남성 로스쿨 준비생의 평등권과 직업의 자유 등을 침해하는지를 놓고 헌법재판소에서 격론이 벌어졌다.

10일 오후 헌재 대심판정에서 열린 공개변론에서 헌법소원을 낸 엄모 씨 등을 대리한 전용우 변호사는 "변호사 등 법조인의 직업을 가지려면 반드시 로스쿨을  졸업해야 하는데 남성은 이대 로스쿨에 입학할 수 없게 돼 헌법상 평등권, 공무담임권, 직업선택의 자유, 교육을 받을 권리가 침해됐다"고 주장했다.

또 "전체 로스쿨 총정원 2천명 가운데 이대 로스쿨에 100명이 인가돼 로스쿨을 준비하는 남성은 1천900명의 정원을 두고 경쟁하게 됨으로써 여성에 비해 합리적인 이유 없이 차별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대 측을 대리한 이선애 변호사는 "이대의 모집요강 발표는 국가행위가 아니어서 헌법소원의 대상이 되지 않고 사학의 자율성을 존중해야 한다"며 "이대 로스쿨의 교육목표가 `성평등에 기반한 법조인 양성' `차세대 여성 지도자 양성'인 만큼 여성만을 입학대상으로 삼는 것에는 충분한 합리적 이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교과부를 대리한 성승환 변호사는 "대학이 어떠한 내용의 인가를 신청할 것인지는 사립학교의 자율적인 판단에 속하고, 교과부 장관의 인가 자체만으로 엄씨 등의 기본권이 침해될 가능성이 없으며 여성에 비해 남성을 비례원칙에 위반해 차별하는 것으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판관들은 이대의 모집요강 발표를 헌법소원의 대상이 되는 국가행위로 볼 수있는지, 여성만 입학하게 한 것이 양성 평등에 어긋나 남성의 권리를 과도하게 침해한다고 보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물었다.

이동흡 재판관은 모집요강 발표는 사립학교의 행위일 뿐 국가행위로 볼 수 없다는 이대 측 주장에 대해 "변호인 양성을 담당하는 로스쿨은 국가로부터 공무를 수탁한 것으로 볼 수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조대현 재판관은 청구인 측에 "이대 로스쿨이 여성만 뽑는다고 해서 이대가  아닌 다른 로스쿨을 지원한 남성이 받는 불이익이 무엇인가"를 물었고 전 변호사는  "남성은 이대를 제외한 다른 학교에만 지원할 수 있어 총정원이 100명 줄어들어 지원비율과 합격자 수에서 불이익을 받는다"고 답했다.

민형기 재판관은 청구인 측에 "남녀평등이 문제된다면 사학의 자유는 존중받을수 없는지 아니면 이 두가지가 서로 조화될 수 있는지"를 물었고 전 변호사는 "남성을 전면적으로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가산점 등을 통해 합격자 비율에서 여성을  우대하는 정도라면 두가지가 조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목영준 재판관은 이대 측에 "다른 로스쿨이 남성에게만 입학자격을 주겠다고 한다면 가능하겠는가"라고 질문했고 이 변호사는 "대학의 자율상 가능하다고 보지만 현재 법조계가 남성위주임을 고려할 때 남성위주의 직역을 강화하는 것은 규범적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답했다.

목 재판관은 또 "이대가 100여년 가까이 유지했던 `재학중 결혼불가' 학칙도 바꿨는데 여자만 입학할 수 있다는 전통도 시대의 흐름에 따라 바꿀 수 없나"고  물었고 이 변호사는 "여대의 전통과 정체성, 그에 맞춘 교육방법은 이대가 꼭 유지하고 싶은 부분으로 국가기관의 강제에 의해 변경된다면 사학의 자유 침해라고 본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