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East coastal areas hit by heaviest snowfall in a century

CHUNCHEON, Gangwon Province (Yonhap) -- A record-breaking snowfall pounded South Korea's east coast on Saturday, stranding hundreds of motorists on highways and destroying dozens of houses, officials said.

   President Lee Myung-bak ordered the military to help clear waist-high snow that blanketed the area and transport emergency food to isolated residents.

   Some sections of a highway linking Seoul with Gangneung, a major city on the east coast, were once off-limits. A major road connecting several cities in the area, including Sancheok and Yangyang, was closed for 18 hours, stranding some 250 vehicles there under sub-zero temperatures.

   According to the Gangwon Regional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the amount of two-day snowfall in the area reached 110 centimeters in Samcheok, 100.1 centimeters in Donghae, 56.3 centimeters in Daegwallyeong, a mountain pass near the east coast, and 42.8 centimeters in Sokcho as of 5 p.m. Saturday. 

   Gangneung received 77.7 centimeters of snow on Friday alone, the heaviest single day record since weathermen began keeping records there in 1911, officials said.

   All roads except for major motorways and houses in the city were buried under more than 1 meters of snow. Most taxis and city buses stayed away, and some drivers complained that they could hardly find their own cars in parking lots, let alone pulling them out.

   The snowfall caused mass cancellations or delays of bus and train services. Bus services on 293 routes in the area were suspended or were scheduled to end earlier than usual for the day, officials said.

   The roofs of dozens of houses, livestock sheds and vinyl greenhouses collapsed under snow. In Samcheok, the roof of a bowling alley caved in under snow.

   Damages to farming facilities were tentatively talled at 3.55 billion won (US$3.15 million), the Gangwon provincial government said, adding that the amount is expected to snowball when local authorities launch an official survey on Sunday.

강원 동해안 `눈폭탄'.."출입문도 안열려요"

산간 주민 고립..휴대전화로 이웃과 연락

(강릉.춘천=연합뉴스) "눈이 너무 쌓여 출입문도 열리지
않아요" 12일 강원 동해안 지역에 쏟아진 눈폭탄때문에 도심의 기능이 사실상 전면 마비되면서 주민들이 생활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강릉 시내는 이날 새벽까지 많은 눈이 내려 도로와 인도를 구별하기 힘든  상황이 되면서 주민들이 바깥 출입조차 포기했다.
아파트 단지의 경우 차량 형태만 겨우 알아볼 수 있는 정도로 눈의 쌓여 승용차를 주차장에서 빼는 것 자체가 고역이다.

여기에다 주차장과 바로 이어지는 골목길, 이면도로의 경우 제설작업이 늦어져 운전자들이 운행을 포기하는 사례도 속출했다.

일부 주민들은 당장 먹을 식료품과 생활 필수품을 구입하기 위해 평소 차량으로10분 가량 걸리던 길을 1~2시간 걸어가야 하는 형편이다.

이날 전 직원 비상소집령이 내려진 강릉시 공무원들도 폭설로 도로가 마비되면서 눈속에 갇혀 근무지로 가는데 애를 먹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직장인 최모(43) 씨는 "평소 직장까지 승용차로 12분 걸리던 출근길이 오늘은 눈이 허벅지까지 쌓여 있는 바람에 걸어서 90분이나 걸렸다"며 "폭설로 시내버스 운행조차 안돼 더 힘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산간 벽지에 사는 주민들은 마을을 오가던 시내버스의 운행이 전면 중단되면서 고립무원의 상태에서 눈과의 싸움을 하고 있다.
    
강릉시 성산면의 경우 눈이 어른의 겨드랑이 높이까지 쌓이면서 아예  출입문조차 열기 힘든 상황이다.

주민들은 집 마당에 있는 굴착기 등 중장비가 눈속에 묻히자 삽을 이용해 1시간동안 불과 10여m 거리의 눈을 치우기도 했다.

주민들은 중장비를 동원해 눈을 치워야 하지만 대부분의 중장비가 집과 떨어진곳에 주차돼 있어 마땅한 제설장비를 찾지 못한채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30분 현재까지 동해안 지역의 적설량은 삼척 110㎝, 동해 100.1cm, 강릉 82cm, 대관령 55cm, 속초 42.8cm 등이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