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Hungary's 84-year-old burglar strikes again

(MCT)
(MCT)

BUDAPEST, Hungary (AP) -- Hungary's notorious octogenarian thief is not ready for retirement.

The 84-year-old woman, known as "Flying Gizi," whose criminal record goes back to the 1950s, is again in custody for suspected theft, police said Tuesday.

Fejer County Police spokeswoman Agnes R. Szabo said the burglar, whose real name is Gizella Bodnar, is suspected of taking some 15,000 forints (euro55, $75) from a home in Bicske, a town in central Hungary.

Bodnar, who has been convicted of over 20 crimes and has spent nearly 18 years in prison, got her nickname because she enjoyed taking domestic commercial flights after successful break-ins.

She eluded capture for years, as police never imagined that the cat burglar would travel so far to commit her crimes.

This time, she only got as far as the Bicske train station before the police found her and the missing cash she took from a wallet on the house's living room table.

Bodnar, who began her criminal activities shortly after World War II, published an autobiography in 2007, claiming that she became a kleptomaniac as the result of a youthful bout with meningitis.

Bodnar also insists she has a special sense about finding hidden jewelry and other valuables quickly in her victims' homes.

Old age has not deterred her. In the past few years she has been fined several times for petty thefts around the country. Based in Budapest, she now favors the railroad, where Hungarian pensioners travel for free, over airlines.

"She's a unique case in Hungarian criminology," Szabo admitted.


<한글 요약>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84세 할머니가 상습 절도를 끊지 못하는 이유

60년 동안 꾸준히 절도 행위를 일삼고 있는 80대 할머니가 화제다.

헝가리 페예르(Fejer)시 경찰 대변인에 따르면, 올해로 84세를 맞은 지젤라 보드나 할머니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여김없이 헝가리 중앙에 위치한 비스케(Bicske) 마을의 한 집에 침입하여 거실 식탁 위에 올려져 있던 약 9만원 상당의 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체포 당시, 할머니는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도주할 목적으로 지역 내 기차역에서 기차를 기다리고 있었다. 출동한 경찰은 할머니를 현장에서 체포하였으며, 할머니가 훔친 돈이 든 지갑을 회수하였다.

최소 20번 이상 범죄를 저지르고 18년 가까이 감옥에 수감된 경력이 있는 보드나 할머니는 2007년에 발간된 본인의 자서전에서, 어린 시절 뇌수막염이 발병한 이후 병적 도벽증에 시달리게 되었는데, 이 병으로 인하여  할머니의 절도 인생의 시발점이 되었다고 밝히고 있다.

2차 세계 대전 후 상습 절도와의 기나긴 악연을 맺은 보드나 할머니는 남의 집에 침입하여 숨겨진 금은보화와 다른 귀중품을 발견할 수 있는 능력의 소유자라고 언급하였다.

할머니의 고령 역시 도둑질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최근 몇 년간, 헝가리에서 보드나 할머니는 사소한 절도 범죄 혐의로 여러차례 벌금을 문 이력이 있다.

이 경찰 관계자는 "할머니는 헝가리 범죄 역사의 한 획을 그은 보기드문 경우에 속한다"라고 고백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