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Koreas start preliminary military talks: official

Military officers from South and North Korea Tuesday began preliminary talks to lay groundwork for a higher-level meeting, a defense ministry official said, the first meeting since the North's deadly bombardment of a border island.

"The working-level military talks started at around 10:00 a.m. as scheduled in the Demilitarized Zone," said an official at the Defense Ministry.

The colonel-level talks are aimed at setting the date, place and agenda for higher-level talks, possibly at the level of defense ministers.

But the South's defense ministry said it won't agree to ministerial-level talks unless North Korea apologizes and takes "responsible measures" for the Nov. 23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and the torpedo attack of a South Korean warship last March.

The preliminary talks are led by Col. Moon Sang-gyun of the South and Col. Ri Son-kwon of the North, who have served as representatives for working-level military talks from each side for years. 

Col. Moon Sang-gyun (center) heads to the preliminary military talks with North Korea. (Yonhap News)
Col. Moon Sang-gyun (center) heads to the preliminary military talks with North Korea. (Yonhap News)


Tensions persist on the Korean Peninsula after the North's artillery strike on Yeonpyeong Island killed two marines and two civilians. The bombardment came after a multinational investigation concluded that North Korea torpedoed a South Korean warship, killing 46 sailors.

North Korea has so far denied any involvement in the torpedo attack of the Cheonan warship. The communist regime has also claimed that its artillery attack on Yeonpyeong was legitimate because the South provoked first by holding a live-fire drill near the island with some shells falling on the North's side.

South Korean military officials were still cautious about the prospects of the working-level meeting.

"There is the possibility that the preliminary talks may end at a level where the two sides confirm each other's stance," a military official said. "The two sides could hold several rounds of preliminary talks."

After sharply raising tensions with the two attacks last year, North Korea started this year with what South Korean officials called a "peace offensive" by repeatedly calling for talks with the South.

Last month, South Korea accepted the North's proposal for the preliminary military talks. The development followed a U.S.-China summit, during which the leaders of Washington and Beijing agreed that inter-Korean dialogue is necessary before resuming the six-party talks.

The six-party talks, which involve the two Koreas, the U.S., China, Japan and Russia, have been suspended since late 2008 when North Korea walked away in protest of U.N. and international sanctions imposed on it over nuclear and missile tests.

(Yonhap News)



<한글 기사>

남북 군사실무회담, 고위급 회담 개최 타진

남북 군 당국이 8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고위급 군사회담 개최 가능성을 타진한다.

양측은 예비회담 성격의 이번 군사실무회담에서 고위급 회담 의제와 급, 일정 등을 놓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실무회담에서 북측은 리선권 대좌(대령급) 외 2명이 참석하고, 남측은 문상균 대령(국방부 북한정책과장) 외 2명이 참석한다.

문 대령은 이날 오전 7시30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판문점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오늘 춥지 않아 회담이 잘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대령급 실무회담은 지난해 9월30일 판문점에서 열린 이후 4개월여 만으로, 고위 급 회담 개최 일정을 잡기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있을 전망이다.

남북은 고위급 회담에서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을 의제로 다루자는데 큰 틀에서 공감대를 보이고 있다.

북한군은 지난달 20일 "천안호 사건과 연평도 포격전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조선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를 해소할 데 대하여 남북 고위급 군사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국방부가 북측의 제안을 받으면서 제시한 의제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 및 추가도발 방지에 대한 확약'이었다.

그러나 두 사건을 바라보는 양측의 시각에는 큰 간격이 있다.

남측은 연평도 사건을 북측의 명백한 군사적 도발로 보지만, 북측은 '포격전'으로 규정하면서 남측이 사격훈련 과정에서 자신들의 영해를 침해함에 따라 불가피하게 대응사격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안함 사건에 대해서도 남측은 북한 잠수정의 어뢰공격으로 결론을 냈지만, 북측은 '남측의 날조극'이라며 국방위원회 검열단 파견을 주장해왔다.

고위급 회담의 대표를 장관급으로 할지 아니면 장성으로 할 것인지를 놓고도 남북은 입장 차이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

고위급 남북대화에 목을 매는 북측은 장관급 회담을 열자고 제의하고, 이에 대해 남측은 우선 장성급 회담부터 하자고 제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 연합훈련(KR/FE)도 고위급 회담의 일정을 잡는데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 양국군은 이달 말부터 내달 중순까지 키 리졸브(KR) 및 독수리(FE) 연습을 실시한다.

통상 한미 연합훈련 기간에는 남북 군사회담이 열리지 않아 본 회담이 열리더라도 내달 중순 이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 5일 어선을 타고 연평도로 남하한 북한 주민 31명의 송환도 이번 실무회담 에서 쟁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주민은 없는 상태로 단순 표류일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정부 관계자는 "남북 군사회담은 북측이 남북관계와 6자회담 등 큰 전략적 차원에서 결정한 만큼 주민들의 남하 문제로 회담 자체에 제동을 걸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