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National

France to return ancient Korean books by May

Some 297 volumes of Korean royal books taken by France during their war in the 19th century will be returned by the Paris government by May, the Seoul government said Monday. 

One of the Joseon-period royal books set to return from France (Yonhap News)
One of the Joseon-period royal books set to return from France (Yonhap News)


South Korea and France officially forged a pact Monday over the return of centuries-old “Oegyujanggak books” as follow-up to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s verbal agreement last year to return the books via a five-year renewable lease plan, the Foreign Ministry here said.

The two sides “have smoothly wrapped up their months-long negotiations” and reached a formal agreement in Paris, the ministry’s spokesman Kim Young-sun said.

Under the agreement, all 297 volumes will be relocated to South Korea’s national museum by May 31. The first batch is expected to arrive sometime next month, officials said.

The Oegyujanggak books dictating the protocols of royal ceremonies of Korea’s Joseon Dynasty (1392-1910) were taken by French troops in 1866 and have since been kept at the France national library.

One of the 297 books was returned to Korea on a permanent lease basis in 1993 by then French President Francois Mitterrand.

Korea has hundreds of thousands of cultural assets scattered around the world as it suffered war and other tragedies such as the 1950-53 Korean War and Japan’s 1910-45 colonial rule of the Korean Peninsula, an issue the country has been working more actively on recently.

More than 760,000 ancient books, documents, craftworks and other forms of cultural asset are believed to be scattered across about 20 different countries around the world, most of them in Japan, which seized the Korean artifacts during its colonial rule.

South Korea has been seeking to bring back such assets via government-level negotiations, an effort often frustrated due to lack of information and the enthusiasm of other states.

Upon the gathering of the world’s 20 leading economies in Seoul in November, Seoul’s Lee Myung-bak government succeeded in persuading France to return the Oegyujanggak royal texts.

The Japanese government also agreed to return some 1,205 ancient artifacts it seized from Korea decades ago, although the agreement needs approval by its parliament.

By Shin Hae-in (hayney@heraldcorp.com)


<한글 관련기사>

마무리단계 접어든 佛 외규장각 도서 반환

    (파리=연합뉴스) 김홍태 특파원 = 1866년 병인양요 때 프랑스에 강탈당했던  외 규장각 도서 반환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프랑스가 소장한 총 297권의 외규장각 도서 가운데 1차분을 이르면 3월 말,  나 머지 도서들은  5월 말까지는 반환 작업을 모두 완료하는 것으로 양국 정부 간에 합 의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외규장각 도서가 약탈당한 지 근 150년 만에 우리 땅에 되 돌아 오는 것이다.
    한국과 프랑스는 지난해 11월 서울 G2O 정상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외규장각 도서 반환 합의를 발표한 이후 실무 협상을  통 해 정부 간 합의문 작성을 마무리짓고, 7일 오후(현지시간) 박흥신 주불 대사와 폴 장-오르티즈 프랑스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 간 서명을 통해 이를 공식화했다.
    사실 이 외규장각 도서들은 한.불 정상의 발표 이후 도서를 소장하고 있는 프랑 스 국립도서관(BNF)의 사서들을 중심으로 강력한 반발이 터져 나오면서 자칫 반환이 어려워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었다.
    그러나 뱅상 베르제 파리7대학 총장과 장-루 살즈만 파리13대학 총장 등 프랑스 지식인들을 중심으로 반환 찬성 및 반환 이행을 촉구하는 여론이 형성되면서 반발 움직임이 유야무야됐고, 이후 양국 간 실무협상을 통해 이날 합의문 서명이  이뤄지 게 된 것이다.
    이날 양국 협상대표가 서명한 정부 간 합의문은 BNF에 있는 외규장각 도서  297 권을 5월31일 이전에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이관 완료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
    합의문은 또 프랑스는 그 이전에 이관 도서들에 대한 디지털화 작업을 마무리짓 는다는 내용과, 오는 2015-16년 한-불 상호 문화교류 행사 때 도서 중 일부 전시, 사실상의 영구대여로 볼 수 있는 5년 단위의 갱신 대여 등도 담고 있다.
    이관에 드는 비용은 한국측이 부담하기로 했으며, 제3자가 이 도서를 전시하기 위해 대여를 요청할 경우에는 양측간 합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합의문에는 이관 완료일만 명시돼 있을 뿐 처음 반환할 날짜를 비롯한 구체적인 일정은 나타나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주불 대사관 관계자는 "디지털화 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첫 이관 날짜 를 확정짓지 못한 상태"라며 "이르면 3월 중순이나 말부터  디지털화 작업이 마무리 된 외규장각 도서들을 1차분으로 한국으로 이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머지 도서들은 5월 말까지 2-3차례에 걸쳐 모두 한국으로 옮길 계획이라는 것 이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렇게 되면 외규장각 도서들은 1866년 병인양요 때 프랑스에 강탈당한 지  145 년 만에, 한.불 정상이 합의한 지 6개월여 만에 한국으로 돌아오는 셈이 된다.
    양국은 지난 1993년 프랑수아 미테랑 프랑스 대통령이 방한해 김영삼 대통령을 만났을 당시 대여 형태로 한국에 돌려준 휘경원원소도감 의궤도 이번 이관 목록에 포함시켰다.
    합의문 서명 후 마지막으로 남는 문제는 국립중앙박물관과 BNF 간 기관약정  체 결을 위한 교섭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약정은 외규장각 도서들을 운반하고 추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보관하는 데 필요한 기술적인 내용들을 협의하고 또 전수하는 것이지만, BNF 측이 꼬투리를 잡을 경우 엉뚱한 결과를 불러올 가능성도 있다는 점에서 상대방에 대한 세심한 배려와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대사관 관계자는 "기관약정 체결이 완료돼야 국내 이관이 이뤄지게 돼 있기  때 문에 이 협상도 원만히 타결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 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