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Kim Yu-na looks forward to world championships

 South Korean figure skater Kim Yu-na said Friday she is on the right track for the world championships in March and is looking forward to returning to the ice.

   In an e-mail interview with her Seoul-based agency, All That Sports, Kim said she's been gearing up for the championships by building up her strength and focusing on her new programs.

   "There's plenty of time left until the competition," Kim said of the 2011 World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to be held March 21-27 in Tokyo. "I expect myself to be perfectly ready."

Kim Yu-na (AP-Yonhap News)
Kim Yu-na (AP-Yonhap News)


   Kim, the 2010 Vancouver Winter Olympics gold medalist and the

2009 world champion, has not skated competitively since finishing second at the 2010 world championships. The 20-year-old has since done ice shows in South Korea and the U.S. and made other corporate appearances.

   But if Kim feels added pressure as she takes to the ice for the first competition in nearly a year, she isn't showing it.

   "I've accomplished everything I wanted to accomplish as a skater, and so I am not worried about the result (at this year's worlds)," Kim said. "I am nervous to be skating the new programs before the fans but I am also excited. I really want to connect with the audience. And if I am well prepared, then the result will follow."

   Kim will perform her short program to a theme from "Giselle," a classic ballet. Her free skating music will be a compilation of traditional Korean music called "Homage to Korea." It will include the well-known folk song "Arirang."

   "Technically, I won't be much different from last season," the skater said. "My focus is on trying to best express the characters from the music. With 'Homage to Korea,' I am trying to convey distinctive Korean emotions on ice."

   Aside from new music, Kim underwent another major change. In August, she had an acrimonious split with then Canadian coach Brian Orser, and later teamed up with Peter Oppegard in October. She has since relocated her training base from Toronto to Los Angeles.

   Kim said she has built good chemistry with Oppegard.

   "Coach Oppegard tries to instill confidence in me during practices," she said. "But at the same time, he also sets very demanding training programs and never stops pushing his students.

It can be physically taxing, but I am trying to enjoy myself with other skaters."

   Kim's year-long absence has fueled speculation that she might retire from amateur skating and turn professional. She said, however, that she is only concentrating on the world championships.

   In Tokyo, Kim will face Mao Asada of Japan for the fifth straight world championships. Asada won titles in 2008 and 2010, sandwiching Kim's lone championship in 2009.

   Asada, a distant second to Kim in Vancouver, has struggled all season and barely qualified for this year's world championships.

Kim said many skaters tend to suffer letdowns after an Olympic Games series and she is only focused on her own performance.

   "As long as I can show everything I've prepared, I will be satisfied," Kim said.

   She holds the records for the highest points in the short program (78.50), free skating (150.06) and overall points (228.56) under the current figure skating judging scale, all of which were set in Vancouver.

   (Yonhap News)

<한글뉴스>



김연아 "긴장과 설렘 속에 세계선수권대회 준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오랜만에 팬분들 앞에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돼 긴장되지만 그만큼 설레기도 한다"

    한국 피겨 역사상 첫 동계올림픽 금메달의 영광을 맛봤던 '피겨퀸'  김연아(21.고려대)가 2011 세계선수권대회(3월21-27일.도쿄)를 앞두고 "천천히 프로그램  완성 도를 높이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려 왔다. 충분한 시간이 남아있어서 완벽하게 준비할 수 있다"며 대회 준비 상황을 전했다.

    김연아는 28일 언론사 공동 서면 인터뷰를 통해 "훈련을 하면서 체력훈련은  물 론 프로그램 완성도를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이번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에 출전하지 않았지만 아이스쇼에 나서면서 경기력 측면에서는 큰 걱정을 하지 않고 있 다. 준비가 완벽하면 결과도 좋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오전에 스케이팅 훈련과 체력훈련을 병행하고 오후에는 물리치료를 받고 있다며 하루 일과를 설명한 김연아는 "지금은 세계선수권대회 준비에만 집중하고 있다.  대 회 이후에 한국에서 아이스쇼를 개최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김연아는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결별하고 나서 새로운 파트너로 나선 피터 오피 가드 코치와 호흡에 대해선 "어느새 함께 훈련한 지 석 달이 지났다. 호흡이 아주 잘 맞는다"며 "오피가드 코치는 자신감을 북돋는 조언을 아끼지 않지만 훈련은 강하 게 지도하는 스타일이다. 훈련의 강도가 세다"고 설명했다.

    김연아는 새 시즌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인 '오마주 투 코리아'에 대해서도 "한 국 전통음악을 편곡한 만큼 한국적이지만 현대적으로 표현해야만 한다. 게다가 피겨 스케이팅에 접목한다는 게 어려웠다"며 "한국적 느낌을 주는 특정 동작보다는  감정 적인 표현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쇼트프로그램인 '지젤'은 음악을 들어보고 아주 마음에 들어 한 번에  결 정했다. 음악에 담긴 다양한 감정의 선을 잘 표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특히 "두 프로그램은 기술적으로 지난 시즌과 큰 차이가 없다. 프로그 램에 담긴 캐릭터를 잘 표현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프리프로그램인 '오마주 투 코리아'는 국민 여러분과 팬들에게 보내는 감사의 의미를 담고 있어 마음가짐이 더 특별하다"고 강조했다.

    또 '라이벌'로 꼽히는 아사다 마오(일본)가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 부진한 모 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선 "올림픽 다음 시즌은 언제나 선수들에게 심리적으로 힘든 시기다. 모든 선수가 지금 그런 시기를 겪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세계선수권대회에 서 대결해야 하지만 준비한 만큼 다 보여줄 수 있다면 만족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연아는 국내 후배들 가운데 눈에 띄는 선수가 있으면 지목해 달라는  질 문에 "김해진(14.과천중)을 눈여겨보고 있다. 어린 나이임에도 기술적으로 탄탄하다 "며 "얼마 전 국내 종합선수권대회를 인터넷을 통해 봤다. 김해진은 몸의 표현이 대단히 좋다. 기술적으로 예술적으로 골고루 갖춘 재능있는 선수다"고 칭찬했다.
MOST POPULAR
LATEST NEWS
Korea Herald daum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