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한국어판

北 피살 공무원 친형 “민주당 인사들이 동생 월북 인정 종용”

북한군에게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 19일 본지와 인터뷰하고 있다. 박현구 기자
북한군에게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 19일 본지와 인터뷰하고 있다. 박현구 기자

[코리아헤럴드=김아린 기자] 서해상 피격 사건에서 희생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로부터 동생의 월북을 인정할 것을 종용받았다고 주장했다.

사망한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56) 씨는 18일 코리아헤럴드를 만나 복수의 민주당 인사들이 사건 발생 일주일 뒤 자신을 찾아와 “(사망한 동생이) 월북한 것으로 인정을 해달라, 그러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 씨에 따르면 2020년 9월 29일 이 씨의 외신기자회견 직후, 이 씨를 만나고 싶다며 연락한 민주당 국회의원 등 4명은 같은 날 늦은 오후 안산에 있는 이씨의 사무실을 찾았다. 이들은 이씨를 만난 자리에서 “당의 국방위 소속 의원들이 국방부에서 확인한 감청 녹음 파일 등에 의하면 월북으로 추정되는 내용이 있었다”며 사망한 동생의 월북을 수긍하도록 설득했다. 이어 이 씨의 조카들을 언급하며 “(월북을) 인정을 하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들은 ‘동생이 육성으로 직접적으로 증언한 것이냐’는 이 씨의 물음에는 “그건 아니다”라면서도, 군사기밀을 이유로 관련 내용을 가족에게는 공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씨는 보상 제안에 “월북으로 나타난 증거를 대라”며 “동생의 목소리로 남긴 증언도 아닌, 북한군 통신병들이 나눈얘기 몇 가지를 월북의 증거로 삼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거절했다고 말했다.

이 씨는 현재까지 동생의 죽음에 대한 보상은 없었으며, 다만 작년 국감 하루 전 날에 해수부 공무원으로 가입한 사망 보험금을 동생의 아내가 수령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생의 명예 회복과 진상 규명이 이뤄지기 전에는 아무것도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 동안 앞선 주장을 공론화하지 않은 이유로 그는 동생의 사건에서 “혹시라도 비협조적으로 나올까봐 우려해 여당 측을 적으로 돌리거나 척지고 싶지 않았다”며 “진상 규명에 도움을 줄 것으로 그 동안 믿어왔다”고 말했다.

이 씨가 만났다고 말한 4명 중 한 명인 민주당 A의원은 19일 저녁 월북 설득 주장과 관련해 사실 확인을 요청하는 코리아헤럴드 연락에 “그 날 안산에서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전혀 그런 얘기를 안 한 걸로 알고 있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우리는 숙연한 마음으로 찾아갔는데 그 분(이 씨)이 의외로 따뜻하고 의연하게 맞아주시더라”면서 “전혀 그런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씨는 동생이 수영해서 월북했다는 발표에 대해 (본인이) 서해안을 잘 알기 때문에 수긍을 못 하고 이해가 안 된다는 얘기는 했던 것 같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그러면서 “이 씨가 정부 관계자를 만나고 싶다고 해서 강경화 장관을 만나게 해드렸다”고 덧붙였다.

보상의 언급이 전혀 없었냐는 질문에는 “보상 얘기는 전혀 안 나왔던 것 같다”면서, 다만 “(공무원이) 아들이 있으니까 우리가 어떻게 장학금이라도 지원 받을 방법이 없느냐, 지자체에서 장학금이라도 해드려야 하는 거 아니냐 이런 얘기를 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4명 중 또 다른 한 명인 군 출신 고위공무원은 20일 오전 통화로 “다른 의원을 따라가서 이 씨를 만난 것은 사실이나, 그런 이야기는 한 적이 없다”고 역시 부인했다. 그는 “나는 그런 이야기할 입장이 안 된다”면서, “내가 무슨 얘기를 했다면 위로를 드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헤럴드는 나머지 두 명에게도 여러차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보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arin@heraldcorp.com)

MOST POPULAR
LATEST NEWS
padcast
Korea Herald Youtube
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