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

같은 집에서 6시간 간격 두 차례 불…심야 150명 대피

  • Published : Jan 28, 2021 - 09:46
  • Updated : Jan 28, 2021 - 09:48
불이 난 세대 (부산소방본부)
부산 한 아파트 같은 집에서 밤사이 두 차례 불이 나 주민 150명이 대피했다.

28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4분께 수영구 한 아파트에서 불이나 50분 만에 진화됐다.

화재가 발생한 세대는 25층짜리 건물의 25층에 있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시커먼 연기가 외부로 분출되면서 해당 건물에 사는 주민 150명이 놀라 대피했다.

부산소방본부는 불이 난 곳 주변 세대 중 문이 잠긴 곳은 이를 강제로 열어 대피하지 못한 시민이 있는지 확인하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해당 집에서는 6시간 만에 두 차례나 화재가 잇따랐다.

심야 화재가 발생하기 전인 전날 오후 8시 7분께도 불이 났다.

전기장판과 관련된 화재로 당시에도 소방대원이 출동해 진화했다.

경찰은 심야에 발생한 2번째 화재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

같은 집에서 발생했지만, 발화장소는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소방본부 한 관계자는 "발화지점이 달라 현재는 별개 화재로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영구는 심야에 불이 꺼진 지 5분이 지난 후에야 화재 발생을 알리는 늑장 긴급재난문자를 주민들에게 보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