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층간소음 논란에 "부주의했고 실수 많았다" 사과

  • Published : Jan 20, 2021 - 09:52
  • Updated : Jan 20, 2021 - 09:52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층간소음 논란에 사과하는 코미디언 이휘재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코미디언 이휘재가 최근 불거졌던 층간소음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그는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 132회에서 "너무 부주의했고 실수한 게 많았다"며 "(이웃에게) 잘 사과드리고 항상 연락하기로 하면서 잘 마무리됐다"고 말했다.

최근 이휘재의 배우자인 문정원 씨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에 한 이웃이 "아랫집인데 애들을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할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해라.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느냐"고 댓글을 남기면서 이들 가족은 층간소음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댓글에 문 씨는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 아이들을 주의시키고 부분 부분으로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 집 맞춤으로 매트를 주문 제작 해놓은 상태"라고 사과한 바 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