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부장판사 회식 중 쓰러져 숨져…경찰, 사인 조사

  • Published : Nov 11, 2020 - 09:29
  • Updated : Nov 11, 2020 - 09:29
법원 (연합뉴스)
서울의 모 법원 부장판사가 동료들과 회식을 하던 중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이모(54) 부장판사가 전날 오후 9시 40분께 서울 강남구의 한 식당 인근 화장실에서 쓰러졌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그는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당일 11시 20분께 숨졌다.

이 부장판사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건을 담당하고 있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