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14층서 추락했지만 '구사일생'…'꼬인 밧줄이 완충'

  • Published : Oct 12, 2020 - 09:37
  • Updated : Oct 12, 2020 - 09:37
(연합뉴스)
아파트에 외벽에서 작업하던 근로자가 14층 아래로 추락했지만, 꼬인 안전줄이 추락을 완충해 생명을 건졌다.

12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40분께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 외벽에서 작업 중이던 40대 근로자 A씨가 14층 아래로 추락하는 사고가 났다.

외벽에 실리콘을 바르는 공사를 하던 도중 안전줄이 풀리면서 추락했다.

그러나 꼬인 안전줄이 A씨가 앉아 작업하던 작업용 의자의 추락 속도를 지연시켰고, 1층 화단 나무가 충격을 완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두 다리가 골절되는 중상을 당하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작업대를 고정하는 클램프가 설치되지 않은 정황을 발견, 안전조치에 문제가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