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작곡가가 만든 곡으로 신인가수 데뷔…'세계 최초'

  • Published : Oct 8, 2020 - 11:26
  • Updated : Oct 8, 2020 - 11:26
(지스트)
국내에서 AI(인공지능) 작곡가가 만든 곡으로 신인가수가 데뷔해 화제다.

8일 지스트(광주과학기술원)에 따르면 지스트 AI대학원의 안창욱 교수팀이 개발한 국내 유일 AI 작곡가가 만든 곡으로 신인가수 하연이 데뷔했다.

소녀시대 태연 동생으로도 알려진 하연은 안 교수팀이 개발한 AI 작곡가 EvoM(이봄)이 작·편곡한 곡을 바탕으로 프로듀서 누보(NUVO)의 협업을 통해 하연 본인이 직접 작사한 노래를 데뷔 싱글 앨범 '아이즈 온 유(Eyes on you)'에 담았다.

안창욱 교수는 "기존 가수들이 인공지능과 협업해 음원을 발매한 경우는 종종 있었으나 이번처럼 인공지능의 곡을 통해 실제 가수가 정식 데뷔한 것은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다.

안 교수는 "AI 작곡가가 극복해야 할 장애물들이 아직 남아있지만, AI 작곡가와의 협업을 원하는 음악가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분명 긍정적 신호"라며 "AI가 만든 곡을 케이팝(K-POP) 차트에 올리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안 교수는 음악 이론에 AI 기술을 접목해 국내 최초 AI 작곡가 EvoM(이봄)을 개발, 유튜브 채널 '뮤지아(Musia)'를 통해 무료로 AI 음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