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인 볼트, 코로나19 확진 보도에 "검사받고 격리 중"

  • Published : Aug 25, 2020 - 10:03
  • Updated : Aug 25, 2020 - 10:03
(우사인 볼트 인스타그램 캡쳐-연합뉴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자메이카 출신의 볼트는 24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침대에 누운 채 "토요일에 검사를 받았다"며 "증상은 없다. 자가격리를 하면서 프로토콜이 무엇인지 확인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볼트는 "방금 일어나 소셜미디어를 보다 내가 코로나19에 걸렸다는 글을 봤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검사 결과가 나왔는지에 대해선 분명히 말하지 않았다.

그는 자신과 접촉했던 이들에게 격리를 권고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자메이카 라디오 매체는 볼트가 코로나19에 걸렸다고 보도했다.

자메이카 매체들에 따르면 볼트는 지난 21일 34번째 생일을 맞아 깜짝 파티에 참석했다.

소셜미디어에는 야외에서 열린 당시 파티에서 참가자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춤을 추는 영상들도 올라왔다.

파티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시티에서 뛰는 라힘 스털링과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의 레온 베일리 등 축구선수들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트는 육상 남자 100m와 200m 세계 신기록을 보유 중이며, 올림픽에서 모두 8개의 금메달을 딴 단거리 황제다.

인구 300만 명가량의 카리브해 국가 자메이카엔 지금까지 1천529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16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