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여성 후보로 변신한 바비인형…미 대선 앞두고 신제품 출시

'바비 캠페인 팀' 판매…마텔 "리더십 장벽 제거가 목표"

  • Published : Jul 30, 2020 - 09:38
  • Updated : Jul 30, 2020 - 09:38
(바비 공식 트위터 캡쳐-연합뉴스)

바비 인형이 흑인 여성 대선 후보로 변신했다.

미국 완구업체 마텔(Matel)이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바비 캠페인 팀'이라는 신제품을 내놓았다고 29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올해의 바비 직업'으로 선정된 이 신제품은 젊은 흑인 여성을 모델로 한 대선 후보와 선거운동 책임자, 대선자금 모금 담당자와 유권자 등 모두 4개의 인형으로 구성됐다.

마텔은 인종적 다양성을 구현하기 위해 인형들의 피부와 머리카락 색깔 등을 서로 다르게 만들었다.

마텔 웹사이트에는 선거 연설문 작성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리사 맥나이트 마텔 수석부사장은 "미국 선출직 공직자 가운데 여성은 3분의 1이 안되고, 선출직 흑인 여성 비율은 이보다 훨씬 작다"며 "우리의 목표는 리더십의 장벽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텔은 1992년 대선 때부터 대통령과 대선 후보를 모델로 한 다양한 형태의 바비 인형을 출시했으며, 2016년에는 여성 대통령과 여성 부통령 인형 세트를 내놓았다.

더힐은 "현재 공화당과 민주당의 대선 후보는 백인 남성이지만, 새로운 바비인형 세트는 어린 소녀들이 첫 여성 대통령에 대한 꿈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