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 면한 이재용, 소감 묻자 "늦게까지 고생하셨습니다"

영장심사 출석 16시간 만에 귀가

  • Published : Jun 9, 2020 - 09:32
  • Updated : Jun 9, 2020 - 09:32
(연합뉴스)

삼성 합병·승계를 둘러싼 의혹으로 구속  위기를 맞았던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 오전 2시 40분께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정문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전날 오전 10시 30분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지 16시간여만의 귀가다.

이 부회장은 출석 때와 마찬가지로 정장 차림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으나, 긴 대기시간 때문인 듯 표정에선 피로감이 다소 엿보였다.

구치소 정문 앞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이 영장이 기각된 데 대한 소감을 묻자 그는 고개를 살짝 숙인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합병·승계 의혹을 여전히 부인하느냐" 등 질문이 이어지자 이 부회장은 취재진을 향해 "늦게까지 고생하셨습니다"라고만 짧게 답했다.

이어 구치소 문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검은색 제네시스 G90 승용차에 타고 곧바로 자리를 떴다.

이 부회장이 떠난 직후 함께 구속영장이 기각된 최지성(69) 옛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김종중(64) 옛 미전실 전략팀장(사장)도 구치소 정문을 나와 준비된 차를 타고 떠났다.

이날 구치소 현장에는 새벽 시간임에도 보수 단체 회원들과 유튜버 등 20여 명이 자리해 '이재용 구속반대'라는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치소를 나서는 이 부회장의 모습을 지켜봤다.

일부 지지자는 언론 인터뷰 중인 이 부회장을 향해 "이재용 화이팅" 등을 외치기도 했다.

경찰은 구치소 주변에 1개 중대(90여 명)를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이날 오전 2시께 원정숙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불구속 재판의 원칙에 반해 피의자들을 구속할 필요성 및 상당성에 관해서는 소명이 부족하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원 부장판사는 이어 "이 사건의 중요성에 비춰 피의자들의 책임 유무 및 그 정도는 재판과정에서 충분한 공방과 심리를 거쳐 결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앞서 4일 이 부회장 등 3명에게 자본시장법상 시세조종·부정거래, 주식회사외부감사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연합뉴스)
subscribe
헤럴드 에듀